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0-10-26 22:37 (월)
악재 마주한 조 바이든, 그래도 미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유가는?
악재 마주한 조 바이든, 그래도 미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유가는?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10.1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적 유가 상승 압력, 중장기적으로 수급 타격은 제한적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대선 첫 TV토론에서 논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대선 첫 TV토론에서 논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이 3주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이 악재와 마주했다.

뉴욕포스트가 조 바이든의 차남 헌터 바이든의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를 폭로한 것이다.

이를 놓칠세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게 웬떡이냐’는 듯 ‘게이트로의 확산’을 위한 총공세에 나섰다.

미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든 전 세계에 미치는 경제적 파장은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하나금융투자는 16일 보고서를 통해 “2016년 미 대선 이후 여론조사에 대한 불신이 남아 있지만 1차 TV토론을 기점으로 바이든의 지지율이 가시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고 전제한 뒤 “만일 바이든이 대통령으로 당선된다면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하나금투 전규연 연구원은 “트럼프와 바이든 이들 두 사람은 에너지 정책에 대해 굉장히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다”며 “원유 수급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정책적 변화는 크게 트럼프 에너지 정책의 되돌림과 이란 핵협상 재개에 따른 제재 완화를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바이든이 승리해 트럼프가 추진했던 정책이 되돌려진다면 미국의 원유 공급이 줄어들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전 연구원은 “이란과의 핵협정 재협상이 재개되고 대이란 제재가 완화될 수 있다는 점은 글로벌 원유 공급을 늘리는 요인이지만, 대화가 서서히 전개될 개연성이 높아 단기적인 수급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는 취임 이후 석유를 비롯한 전통 에너지 산업을 지지하는 여러 정책들을 내놓았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임기 말 연방정부가 소유한 북극과 대서양 연안의 일정 구역에 대한 석유와 가스 시추를 영구 금지하는 조치를 마련했는데, 트럼프는 2017년 행정명령을 통해 미국 연안 대부분 지역에서 시추를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또한 대형 송유관인 다코타 엑세스와 키스톤 XL 건립을 허가하는 등 석유 파이프라인의 승인 절차를 신속화 했다.

반면 바이든은 온실가스 배출을 2050년까지 제로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등 클린에너지 레볼루션(Clean Energy Revolution)을 하나의 정책 키워드로 들고 있다.

주요 관심사인 낙후된 미국의 인프라를 재건하는 정책도 환경·에너지 정책과 연계시켜 친환경 에너지 기반 경제를 구축하고자 한다.

민주당은 위 정책과 관련해서 이미 지난 7월 Moving Forward Act라는 법안을 제시했다.

바이든은 대통령 부임 후 키스톤 XL 건설 프로젝트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에너지 관련 대선 공약집에서 부임 첫 날 행정명령을 통해 트럼프가 훼손시켜 놓은 정책을 되돌릴 것이라고 명시했다.

이 안에는 석유·가스 운영 시 메탄 오염 제한을 요구하고, 트럼프가 승인한 연방 토지에서의 신규 시추권을 금지하는 정책이 포함돼 있다.

전 연구원은 “연방 토지 시추권 허용 이후 에너지기업들의 토지 임대 및 시추허가 건수가 증가했는데, 신규 시추권 발급이 금지된다면 향후 미국의 원유 공급이 제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생산 감소분은 트럼프의 에너지 정책이 추진된 2017년 말~2018년 초 이전의 원유 생산량을 통해 가늠할 수 있는데, 2017년 당시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평균 924만 배럴/일로 9월 현재미국의 원유생산량(1,040만 배럴/일)보다 116만 배럴 가량 낮은 수준이다.

따라서 대선 결과에 따라 전반적으로 에너지 정책에 급격한 변화가 전개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원유 시장의 분위기 변화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전 연구원은 “미국의 원유 수입 의존도는 다시 올라갈 개연성이 높다”며 “다만 이러한 정책적 변화가 글로벌 원유 공급에 과도한 구조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 연구원은 이어 “미국의 에너지 시장은 시장 원리에 따라 움직이는 굉장히 유연한 시장”이라며 “정책의 변화는 신규 유정의 생산을 제한할 수 있겠지만, 공급 감소로 유가가 상승한다면 기업들은 이를 반영해 생산량을 조절할 공산이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만일 바이든이 당선된다면 단기적인 유가의 상승 압력이 나타날 수 있겠지만, 중장기적인 수급 타격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