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0-10-26 22:37 (월)
'민폐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결국 바다 방류하나
'민폐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결국 바다 방류하나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10.1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니치, 정부관계자 인용 "방침 굳혀"...자국내에서도 반대
韓 외교부, 범정부 차원 대응..."아직 결정 않은 것으로 알아"
지난 7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기자회견'에서 그린피스 회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7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기자회견'에서 그린피스 회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일본 정부가 자국 내의 반대 여론과 주변 국가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도쿄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일본 명칭 '처리수')에 바다에 방류한다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보도됐다.

마이니치신문은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 후 처분할 계획이라고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달 중이라도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폐로·오염수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이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현재 일본 내 어업 단체는 오염수의 바다 방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이하 전어련)는 전날 도쿄 소재 경제산업성을 방문해 바다에 방류하면 "풍평 피해로 어업의 장래에 괴멸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풍평 피해란 소문이나 사실과 다른 보도로 보는 피해를 의미하는 일본식 한자성어다.

오염수를 방류하면 바다가 오염된다는 소문이 퍼져 일본산 수산물이 안 팔릴 수 있다는 우려인 셈이다.

또 일본 정부는 주요 정책을 결정할 때 일반 국민 의견을 듣는 ‘퍼블릭 코멘트’ 절차를 거치는데 지난 7월말 일정이 끝났으면서도 지금까지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바다 방류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기 때문이라고 알려지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는 123만톤에 달한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의 용량은 2022년 여름에는 한계에 달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하면서 "가능한 한 빨리 정부로서는 책임을 가지고 처분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밝혔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해양 방류로 결론을 내더라도 새로운 설비가 필요하고 원자력규제위원회 심사 등의 절차가 있어 실제 방류까지는 2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간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에 대한 국내외의 이해를 얻기 위한 설득 작업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와 관련 우리 외교부는 16일 "우리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그 문제에 범정부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최근 오염수 대응 강화를 위해 관계부처 회의를 차관급으로 지난달 29일 격상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 측은 현재 오염수 처리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우리 정부는 그간 일본 측에 오염수 처분 관련 투명한 정보 공유, 국제사회와의 소통을 지속해서 강조해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