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0-12-03 20:07 (목)
집값이어 땅값도 역대급 상승...'세종시'엔 지금 무슨일이
집값이어 땅값도 역대급 상승...'세종시'엔 지금 무슨일이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10.2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땅값 상승률 5% 육박...행정수도·스마트국가산단 등 호재 수두룩
서울·대전·경기 등도 1% 안팎 상승...전국 토지거래량 전년 동기비 24% 쑥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올해 3분기 전국의 집값 뿐 아니라 땅값 상승세도 계속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여당의 수도 이전 추진에 최근 부동산이 들썩이는 세종시의 토지시장은 3분기 상승률이 5%에 육박하면서 과열 양상이다.

◇ 세종시 땅값 석달 동안 5%상승 과열

국토교통부는 올 3분기 전국 땅값이 0.95% 상승했다고 26일 밝혔다.

상승폭은 전 분기(0.79%) 대비 0.16%포인트 늘었고 작년 3분기(0.99%)에 비해선 0.04%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수도권은 1.10%, 지방은 0.70% 오른 가운데 세종시는 4.59% 상승률을 기록하며 눈에 띄었다.

국토부는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기대감과 주택시장 상승세,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본격화 등으로 투자수요가 많이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시·도 중에서 세종시 다음으로는 서울(1.25%), 대전(0.98%), 경기(0.97%) 등 순이었다. 나머지 시·도는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최근 토지시장에서 인기가 시들해진 제주의 경우 3분기 땅값 변동률이 -0.23%를 기록하며 시·도 중 유일하게 하락했다.

시·군·구 중에선 세종시 외에 경북 군위군(1.81%), 경기 과천시(1.71%), 하남시(1.61%), 성남 수정구(1.53%), 경북 울릉군(1.50%) 등 순이었다.

군위는 대구경북 신공항 부지 확정에 따른 개발 기대감으로 매수 문의가 늘어나고 투자수요도 몰린 것으로 분석됐다.

과천은 지식정보타운 조성 사업과 공공주택지구 사전청약 기대감으로, 하남시는 지하철 5호선 연장과 3기 신도시 조성 사업 등으로 땅값이 올랐다.

전국 땅값을 용도지역별로 보면 주거(1.11%), 상업(0.97%), 계획관리(0.80%), 녹지(0.79%), 농림(0.62%), 보전관리(0.57%), 생산관리(0.57%), 공업(0.51%), 자연환경(0.34%) 순으로 상승했다.

이용상황별로는 상업용(1.05%), 주거용(1.03%), 전(0.82%), 답(0.73%), 임야(0.52%), 공장용지(0.50%) 등 순으로 올랐다.

◇ 토지거래량 전년 동기 비해 24% 증가

3분기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87만9000필지(484.4㎢)로 서울 면적의 약 0.8배 규모였다.

전 분기(80만5000필지) 대비 9.2% 늘었고, 작년 동기 대비로는 24.1%나 급증한 수치다.

국토부는 "7월만 해도 36만5000필지가 거래되면서 올해 최고 거래량을 기록했지만 이후 부동산 대책으로 수도권 중심으로 주거용 부동산 거래가 줄어 8월 25만6000필지, 9월 25만8000필지 등으로 안정세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27만필지(436.3㎢)로 전 분기 대비 2.3% 줄었고 작년 동기에 비해선 19.2% 늘었다.

지역별로 전체 토지 거래량은 세종(143.5%), 울산(56.6%), 대구(55.1%), 서울(35.5%) 등 12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세종(46.6%), 대구(11.3%), 울산(10.2%), 인천(7.5%), 서울(4.9%) 순으로 증가했고, 나머지 10개 시·도에서는 감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3분기 토지시장은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8월 이후 전국 토지 거래량과 지가 변동률 상승폭이 둔화하는 추세"라며 "향후 거래량 증가 및 토지시장 과열 가능성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현상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