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11-30 16:39 (월)
정말 '별수'가 없나보네...전세대책에 빈집·호텔방까지 '영끌'
정말 '별수'가 없나보네...전세대책에 빈집·호텔방까지 '영끌'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11.1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대책 발표 19일로 미루며 묘수 찾기
공공임대 10만호 공급확대 목표 밝힐 듯
서울의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매매와 전·월세 관련 정보가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의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매매와 전·월세 관련 정보가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정부가 당초 18일 예정했던 전세대책 발표를 하루 뒤로 미루기로 했다.

들불처럼 번진 전세난을 단기에 해소할 '뾰족한 수'가 없자 대책 발표를 하루 미루면서까지 묘수찾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8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1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주재하는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전세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지금까지 거론되는 대책은 임대주택을 샅샅이 끌어모아 공급을 늘리고 공급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이 골자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늦어도 내년 1분기까지 단기 공공임대주택 공급량을 10만호 이상 늘리는 것이 핵심이다.

현재 공실인 민간 주택을 정부가 매입하거나 임대해 전세로 다시 내놓는 매입·전세임대 방식이 유력하다.

민간이 짓고 있는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대상으로 약정을 맺은 뒤 건축 완료후 매입해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매입약정 방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사태로 관광산업이 쪼그라들면서 매물로 나온 서울 시내 호텔을 사들여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 상가와 사무실 등을 주거용으로 바꿔 공급하는 방안 등 이른바 '영끌 방안'도 거론된다.

이와 관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매입 주택이나 공공 임대주택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확보해 내놓거나 오피스텔이나 상가 건물을 주택화해 전월세로 내놓거나 호텔방을 주거용으로 바꿔서 전월세로 내놓는 방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만 정부는 입너 대책에서 매매시장 안정 방안과 임대차 3법 등 기존 부동산정책 방향은 손대지 않을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