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0-12-02 11:10 (수)
관광·항공업계, 이젠 버티기도 한계..."세금 좀 깎아달라"
관광·항공업계, 이젠 버티기도 한계..."세금 좀 깎아달라"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11.2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산세 등 한시적 경감·맞춤형 방역기준 마련·팬테믹 프리여권 등 건의
상의 관광산업위 회의에 도종환 국회 문광위원장 최윤희 차관 등 초청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 여객터미널 출국장 여행사 카운터가 비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 여객터미널 출국장 여행사 카운터가 비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관광·항공업계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매출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금감했다며 한시적인 세금 인하 등 대책을 호소했다.

20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관광산업위원회 회의에서 관광 분야 발제를 맡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전효재 관광산업연구실장은 "국내 관광산업은 종사자 수나 매출액 등에서 양적으로 성장하고 있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1~9월 업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했다"고 말했다.

전 실장은 "세계관광기구(UNWTO)는 내년 3분기부터 업황이 회복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내관광이 해외관광이나 외국인 국내관광보다 먼저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항공 분야 발제를 맡은 한국항공협회 김광옥 본부장은 "국제선 여객은 전년 대비 97% 감소 상태가 이어져 사실상 업계 셧다운이 지속되고 있고, 국내선 여객의 경우 확산 초기에는 전년 대비 56%까지 급감했지만 최근 일정 수준 회복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본부장은 "올해 항공업계 매출은 전년 대비 68%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항공 수요 회복까지 최소 2년에서 최대 5년까지 예상돼 전망이 어두운 상황"이라 설명했다.

업계는 이날 회의에서 관광·항공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여행업계는 탄력적 자가격리 도입과 신속검역 절차 수립 등 '맞춤형 방역기준'을 세워 방역과 여행이 공존할 수 있게 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고, 호텔업계는 재산세·종합부동산세를 한시적으로 경감해달라고 요청했다.

항공업계는 팬데믹 프리여권 도입, 디지털 면역여권 도입 등 입출국 절차 완화를 통해 항공 수요를 회복시킬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광산업위원회가 20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22차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대한상공회의소 관광산업위원회가 20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22차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우기홍 관광산업위원장은 "항공·호텔·여행·컨벤션 등 관광업계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느 업종보다 직접적이고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며 "국내 산업생태계에서 작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관광업계 회복과 종사자 보호를 위해 정부와 국회가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울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과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등이 초청인사로 참석했다.

업계에서는 관광산업위원장인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을 비롯해 김진국 하나투어 대표이사 사장, 한채양 신세계조선호텔 대표이사, 김현식 호텔롯데 대표이사,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 유용종 한국호텔업협회 회장 등 기업, 단체 대표 20여 명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