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3-08 22:00 (월)
'영원한 선장' 김재철, 카이스트에 500억 쾌척..."AI인재 키워달라"
'영원한 선장' 김재철, 카이스트에 500억 쾌척..."AI인재 키워달라"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12.1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단 선원에서 국내 굴지 동원그룹 일궈
85세에도 "AI 인재가 국가 성패 좌우" 신념
카이스트, 양재에 2023년 '김재철 AI 대학원'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오른쪽)이 KAIST에서 열린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오른쪽)이 KAIST에서 열린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영원한 선장'으로 불리며 선원(항해사)으로 시작해 국내 굴지의 기업을 일군 김재철(85)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국내 인공지능(AI) 인재를 키워 달라"며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500억원을 기부했다.

김 명예회장은 16일 대전 KAIST 본원에서 앞으로 10년 동안 연차별로 인공지능(AI) 인재 양성을 위해 사재 500억원을 기부한다는 내용의 약정식을 했다.

김 명예회장은 "세계 각국이 AI 선진국이 되기 위해 치열한 선두 경쟁을 하고 있다"며 "미국과 중국의 AI 특허신청 건수는 각각 15만, 14만 건에 달하지만 우리는 4만건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I 기술 발전을 위한 길을 고민한 끝에 우수한 교수진과 기초역량을 갖춘 KAIST를 떠올렸다"며 "카이스트가 선두 주자가 돼 세계적으로 저명한 교수들을 많이 모셔오고 석·박사 과정 학생 수를 대폭 늘려 AI의 세계적인 메카로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원양어선 항해사 출신으로 동원그룹을 일군 김 명예회장은 한국무역협회장, 여수엑스포 유치위원장 등을 맡아 국가 위상을 높인 공로로 1991년 금탄산업훈장, 2007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그는 창업 10주년이던 지난 1979년 사재를 출연해 교육재단인 동원육영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은 이후 40년간 장학사업, 연구비 지원, 교육 발전기금 지원 등 420억원에 가까운 장학금으로 인재 육성에 힘을 쏟았다.

KAIST는 김 명예회장의 뜻에 따라 기부금 전액을 AI 분야 인재 양성과 연구에 사용하기로 했다.

김 명예회장은 평소 AI 기술 확보에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동원그룹 계열사인 동원산업이 지난해 한양대에 30억원을 기부해 AI 솔루션센터를 설립한 것도 김 명예회장의 의지에 따른 것이다.

KAIST는 서울 양재로 2023년까지 이전할 예정인 AI 대학원 이름을 '김재철 AI 대학원'으로 명명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역량을 갖춘 교수진을 확충해 2030년까지 전임 교원 수를 4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 대전 본원에 국내 최초로 개원한 KAIST AI 대학원에는 구글, 아이비엠 왓슨, 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적인 기업 연구소 출신 전임교수 13명 등 21명의 교수진이 있으며, 석·박사 학생 138명이 재학 중이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김 명예회장님의 노블리스 오블리주 정신과 실천이 새로운 선진 기부문화를 만드는 데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KAIST가 AI 인재 양성의 세계적 허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