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20℃
    미세먼지 좋음
  • 경기
    H
    2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2℃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22℃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19℃
    미세먼지 좋음
  • 대구
    R
    18℃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20℃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2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2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18℃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19℃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20℃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22℃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1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2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22℃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19℃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17 08:51 (금)
세계는 지금 "반도체 부족에 아우성"...전자제품 생산지연 사태도
세계는 지금 "반도체 부족에 아우성"...전자제품 생산지연 사태도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0.12.1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터, 비대면 수요 늘고 중국 소비 급증 때문... 공급부족 경고음
설비 줄인 구형 8인치웨이퍼가 되레 인기...6개월간 생산일정 꽉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전세계 주요 전자기기 제조업체에서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로이터는 17일(현지시간) "TV에서 스마트폰에 이르기까지 전자기기 업체들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해 제조를 지연하고 있다"며 "전세계적으로 공급 부족 경고음이 울렸다"고 보도했다.

비대면 확산과 코로나19에서 빠르게 벗어난 중국 등의 수요가 폭증했지만, 관련 업체들은 반도체 등 부품이 모자라고 설비도 없어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요지다.

업계 관계자들은 예상보다 일찍 반도체 수요가 급증했다고 언급했다.

최근 중국은 코로나19에서 빠르게 벗어나게 되었고, 이에 따라 자국 내 소비자들의 소비가 급증했다. 

아직 확산세가 잡히지 않은 미국과 유럽에서는 제한 조치로 인한 비대면 경제가 활발해지면서 노트북, 5G 스마트폰 관련 주문이 크게 급증했다.

이처럼 소비자 수요는 늘고 있지만 반도체 생산의 중심에 서있는 일부 아시아 기업들이 부품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는 한국, 일본, 중국 등 아시아국가의 전자제품 생산업체들의 완성품 생산 일정이 한 달에서 10주 이상 지연되고 있다고 했다.

일례로 일본의 주요 전자부품공급업체들은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칩 부족 현상을 겪어 기존 계획보다 10주나 늦은 시기에 제조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는 반도체 공급부족 현상이 구식 취급을 받던 소형 8인치 웨이퍼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형 8인치 웨이퍼는 크기가 더 큰 웨이퍼에 비해 성능이 떨어지지만, 최근 사물인터넷 수요가 급증하면서 가성비가 좋아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하지만 관련 반도체 제조를 위한 설비 투자는 미미하다.

아시아에 집중된 파운드리 업체들은 그동안 8인치 웨이퍼 투자설비를 줄여 관련 생산 한계에 도달한 상태다. 

한국에서 8인치 웨이퍼를 가장 많이 생산하는 DB하이테크 관계자는 "앞으로 6개월 동안 생산라인 일정이 꽉차 있다"며 "내년 하반기까지도 공급부족 현상이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로이터는 미국이 중국 최대 파운드리 SMIC에 제재를 가하고, 이전에 제재를 받았던 화웨이가 반도체를 사재기해 간 것도 공급 부족에 한 몫 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