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3-08 22:00 (월)
트럼프, 알리페이 등 중국 앱 사용금지..."개인정보 훔쳐가지 말라"
트럼프, 알리페이 등 중국 앱 사용금지..."개인정보 훔쳐가지 말라"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1.0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 보름 남기고 앱 8개 대상 행정명령...알리페이 해외이용자 5% 수준 '상징적 압박'
도널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5일 중국기업이 안보를 위협한다며 중국 전자결제플랫폼 8곳의 미국 내 사용금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사진은 지난 4일(현지시간) 조지아 지원유세에서 대선불복 투쟁 선언하는 트럼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5일 중국기업이 안보를 위협한다며 중국 전자결제플랫폼 8곳의 미국 내 사용금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사진은 지난 4일(현지시간) 조지아 지원유세에서 대선불복 투쟁 선언하는 트럼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미국이 알리페이 등 중국의 주요 애플리케이션(앱) 8개를 상대로 사용금지 명령에 서명하며 미중갈등이 다시 점화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알리바바 앤트그룹의 알리페이 등 중국의 앱 8개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임기가 보름 정도 남은 트럼프 대통령의 막바지 반중(反中) 행보로, 조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기 직전 중국과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최대 IT기업 텐센트가 운영하는 전자결제시스템 ‘QQ월렛’과 모바일 메신저 ‘위챗’ 등이 포함되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밖에 텐센트QQ, V메이트, WPS오피스, 캠스캐너 등 중국의 모바일시장을 이끄는 기업들도 제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알리페이는 전세계 10억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지만 중국 밖 매출 비중이 5%로 매우 낮아 이번 조치가 ‘상징적인 압박’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전자결제 플랫폼 등 중국의 앱이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다고 주장해왔다.

이번 행정명령은 중국이 수백만명의 개인·금융정보에 접근해 이를 악용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내려졌다.

지난 틱톡 등 중국의 영향력 있는 플랫폼을 미국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을 때와 비슷한 이유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월 차이나모바일·차이나텔레콤·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3대 통신사의 상장폐지 계획을 세우는 등 막바지 미중갈등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모양새다.

다만 뉴욕증권거래소는 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상장폐지 계획을 돌연 취소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