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3-08 22:00 (월)
도쿄올림픽 올해 7월 개최도 불투명
도쿄올림픽 올해 7월 개최도 불투명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1.11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도통신 여론조사 국민들 80% 개최는 아직 시기상조, 재검토 필요해
지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발효한 가운데 일본 도쿄도(東京都) 센소지(淺草寺) 인근 상점가의 문이 닫혀 썰렁한 모습이다.[사진-=연합뉴스]
지난 7일 일본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발효한 가운데 일본 도쿄도(東京都) 센소지(淺草寺) 인근 상점가의 문이 닫혀 썰렁한 모습이다.[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지난해 연기돼 올해 7월 예정인 도쿄올림픽의 개최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한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아직도 심각한데다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교도통신이 9~1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중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35.3%, 재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은 44.8%에 달하는 등 응답자의 80.1%가 올해 7월 도쿄올림픽 개최의 재검토를 주장한 것이다.

당초 작년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7월로 1년 연기됐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코로나19 확산에도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한다는 입장이지만 정작 일본 내 국민들 사이에서는 개최에 대한 회의론이 확산하는 모습이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수도권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재발령한 시점에 대해서는 79.2%는 ‘너무 늦었다’고 답변한 반면 ‘적절했다’는 답변은 13.5%에 그쳤다.

스가 총리는 도쿄도(東京都)와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아타마현, 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1도·3현에 이달 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발령한다고 지난 7일 발표했다.

작년 4~5월에 이어 두 번째인 이번 긴급사태 선언은 ▲ 오후 8시 이후 외출 자제 ▲ 음식점 등 영업시간 오후 8시까지로 단축 ▲ 출근자 수 70% 줄이기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일본 국민의 68.3%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긍정적인 평가는 24.9%에 그쳤다.

또 영업시간 단축 요청에 응하지 않는 음식점에 벌칙을 부과한다는 정부의 방침에 대해서는 48.7%가 반대, 42.7%가 찬성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