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1-22 17:42 (금)
지난해 실업급여 11조8500억원, 사상 최대 규모
지난해 실업급여 11조8500억원, 사상 최대 규모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1.1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노동시장동향, 구직급여 총 수급자는 60만명으로 전년보다 43.2% 급증
11일 오후 고용노동부 서울남부고용센터에 실업급여 신규신청 2부제 시행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실업자가 급증하면서 실업급여 지급액이 12조원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고용노동부 서울남부고용센터에 실업급여 신규신청 2부제 시행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실업자가 급증하면서 실업급여 지급액이 12조원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구직급여 지급액이 역대 최대 규모인 11조8500여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급여 지급액이 1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용노동부가 11일 발표한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구직급여 지급액은 9566억원으로 지난해 1~12월까지 지급된 구직급여 총액은 11조8507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존 최대 기록은 2019년으로 지급액은 8조913억원이었다.

구직급여는 실업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며 실업급여가 대부분을 차지해 통상 '실업급여'로 불린다.

이처럼 지난해 구직급여 지급액이 최대치를 기록한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 여파가 컸으며 노동부는 2019년 10월부터 구직급여 지급 기간을 확대하는 등 생계 보장 기능을 강화한 것도 지급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2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0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만2000명(12.5%) 증가했다. 이 또한 지난해 7월 11만4000명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지난 한해 구직급여 총 수급자는 60만명으로, 전년보다 18만1000명(43.2%) 급증했다.

지난해 12월 고용보험 가입자는 1408만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3만9000명(1.7%) 증가했다.

고용보험 가입자의 월별 증가 폭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작년 5월 15만5000명으로 가장 낮았으며 이후 점점 늘어나 9~11월에는 30만명대를 유지했다.

그러나 12월 들어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졌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타격이 컸던 숙박음식업과 정부 일자리 사업이 포함된 공공행정에서 고용보험 가입자 수 감소가 두드러졌다.

대표적 대면 업종인 숙박음식업은 지난해 8월과 9월 각각 5000명, 1만3000명이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11월에도 2만2000명, 2만3000명이 줄더니 12월 3만4000명으로 역대 최대치로 감소했다.

공공행정의 경우 지난해 8월부터 13만3000명에서 18만1000명, 19만9000명, 20만5000명까지 가입자가 증가했지만 12월 6만2000명으로 규모가 급격히 감소했다.

택시, 전세버스 등을 중심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운수업은 1만3000명이 여행업·콜센터 등이 포함된 사업서비스업은 1만4000명이 감소했다.

반면 온라인·비대면 산업이 커지면서 출판·통신·정보업은 지난해 11월(3만3000명)에 이어 12월에도 4만명이 늘었다.

12월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354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만1000명(0.6%) 감소했다.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2019년 9월부터 15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감소 폭은 지난해 7월(6만5000명) 저점을 찍은 이후 그 폭을 줄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고용보험 가입자 증감을 연령대별로 보면 전 연령층에서 증가폭 둔화 또는 감소폭을 확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60세 이상 가입자는 17만1000명으로 여전히 높은 수치를 보였고, 50대(9만7000명), 40대(2만4000명)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29세 이하 가입자는 2000명으로 지난해 11월(1만7000명)보다 증가폭을 크게 줄였다.

다만 30대 가입자는 지난해 11월(5만명)에 이어 12월에도 5만6000명이 줄어 감소폭을 키웠다.

노동부가 매달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 중 상용직과 임시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초단시간 근로자 등은 제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