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1-28 11:32 (목)
2027년 '레벨4' 자율차 국내생산...정부, 1.1조 기반사업 착수
2027년 '레벨4' 자율차 국내생산...정부, 1.1조 기반사업 착수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1.1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개발·ICT 신기술·도로여건 확충·서비스 창출 생태계 구축 등 나서기로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정부가 오는 2027년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총 1조974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자율주행 '레벨4'는 차량 스스로 상황을 인지 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 개입이 불필요한 수준을 의미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는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의 2021년 신규 과제를 공고한다고 14일 밝혔다.

자율주행 기술 레벨은 미국 자동차기술협회(SAE)에서 운전자가 자동차를 제어하는 방법을 비자동화에서 완전자동화까지 점진적인 구분한 것으로 레벨 0에서 5까지 6단계로 나눠진다. 

현재는 자율주행기술은 운전자 주행을 보조해주는 레벨2 수준이며 앞으로 1~2년 내 운행 가능 영역에서 조건부 자율주행(비상시 운전자 개입 필요)이 가능한 '레벨3' 자율차가 출시될 예정이다. 

정부가 계획한 레벨4 단계까지 가려면 차량과 부품뿐 아니라 정보통신기술(ICT), 도로교통 등의 전반적인 변화가 요구된다.

[자료=현대차 제공]
[자료=현대차 제공]

이에 따라 4개 부처는 2027년 차량 주행과 교통 인프라, 서비스를 아우르는 '융합형 레벨4 완전자율주행'의 기반을 완성한다는 목표로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 창출, 생태계 구축 등 5대 분야에서 84개 세부 과제를 중점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올해 산업부는 레벨4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자율주행 컴퓨팅기술과 인지 예측센싱 기술, 정밀 측위(Positioning) 기술, 자율주행-탑승자 상호작용 기술 등의 개발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레벨4 이상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ICT융합 신기술 개발에 나선다. 자율주행의 안전 강화와 지능 고도화를 위해 고성능 클라우드 서버와 교통 인프라의 엣지컴퓨팅 간 연계한 자율주행 3단계 구조, 차량 내·외부를 연결하는 차량통신(V2X) 등을 개발한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차량의 센서만으로는 구현하기 어려운 레벨4 수준 자율차의 안전 운행을 위한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개발에 나선다.

올해에는 디지털 도로·교통 인프라 융합 플랫폼, 도로상황 인지 고도화 기술 등 11개 과제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 교통약자 이동지원, 수요대응형 대중교통 등 신산업을 창출하고 사회적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자율주행 서비스 창출도 지원한다.

이 외에 정부는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을 위한 안전성 평가기술, 자율주행 교통사고 분석시스템 개발과 관련 법·제도 개선도 병행한다.

이번 사업을 맡은 4개 부처는 성과를 내기 위해 수요기업 참여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과제 목표를 탄력적으로 변경할 수 있는 '무빙타겟제'를 적용하고 자율주행 수요 기업과의 협의체를 운영해 빠르게 변화하는 자율차 시장 흐름을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7대 자율주행 서비스'를 개발해 2023년부터 도시 규모의 리빙랩(생활 속 연구실)을 통해 4년간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오는 3월 4개 부처 담당관과 전문기관 관계자로 구성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 사업단'(가칭)을 공식 출범시키고 사업 통합관리와 사업성과 창출에 나선다.

산업부 관계자는 "자율주행은 디지털 뉴딜 핵심 사업 중 하나"라며 "이번 정부 지원이 국내 자동차 산업과 도로·교통 패러다임을 전환시키는 계기되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7대 자율주행 공공서비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