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2-27 10:05 (토)
'어제 밤 니가 즐겨찾은 곳, 이제 난 못본다' 카카오맵 '위치정보 노출' 논란에...개인정보위, 비공개 조치
'어제 밤 니가 즐겨찾은 곳, 이제 난 못본다' 카카오맵 '위치정보 노출' 논란에...개인정보위, 비공개 조치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1.1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맵 화면 [사진=카카오 제공]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개인정보위원회가 '카카오맵'의 즐겨찾기 기능을 통해 개인정보가 노출된다는 논란과 관련 이를 시정하도록 회사측에 요청했다고 15일 밝혔다. 

카카오맵 즐겨찾기는 이용자가 관심 있거나 즐겨찾는 장소를 '개인폴더'에 저장해 목록으로 만들고 다른사람과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용자는 본인의 거주지, 학교, 맛집, 직장 등 다양한 장소를 앱에서 관리할 수 있다.

문제는 즐겨찾기 폴더를 만들 때 기본설정이 '공개'로 돼 있어 다른 이용자의 정보를 어렵지 않게 검색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식당, 카페 등에 리뷰를 남긴 이용자의 프로필을 클릭하면, 해당 이용자가 남긴 다른 리뷰와 함께 즐겨찾기 목록을 그대로 볼 수 있다.

거주지, 직장 동료의 주소뿐만 아니라 군부대 위치, 훈련 장소 등을 기록해 두거나 성매매 업소 리스트를 관리한 사례까지 확인됐다.   

이에 카카오는 카카오맵 즐겨찾기 폴더 생성 시 기본 설정을 '공개'에서 '비공개‘로 전환 조치했다. 

개인정보위원회는 "카카오가 카카오맵 즐겨찾기 폴더 생성 시 기본설정을 '공개'에서 '비공개'로 변경했으나 이는 폴더를 새로 생성하는 경우에만 적용된다"며 "기존 폴더는 여전히 공개돼 개인정보가 침해되는 문제가 있어 비공개 전환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해당 요청을 수용해 과거에 생성된 즐겨찾기 폴더의 내용도 비공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개인정보위원회가 전했다. 

아울러 개인정보위원회는 카카오맵을 통한 개인정보 노출 건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위법사항이 발견되면 검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맵에서 즐겨찾기 폴서 생성시 공개 허용 여부 [사진=카카오맵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