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2-27 10:05 (토)
18일 월요일 출근길은 최대 15cm 폭설로 고난의 행군 될 듯,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해야
18일 월요일 출근길은 최대 15cm 폭설로 고난의 행군 될 듯,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해야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1.17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대설 대처 비상대응 2단계로 격상
18일 새벽부터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남부 등에 폭설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제설장비창고에서 관계자들이 제설차 등 제설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8일 새벽부터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남부 등에 폭설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제설장비창고에서 관계자들이 제설차 등 제설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18일 월요일 출근길은 고난의 행군길, 제시간에 나오기 위해서는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이 요구된다.

이날 새벽부터 오전 사이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17일 늦은 밤부터 내린 눈은 18일 오전 중부지방·전북·전남 북부·경북·경남 서부 내륙으로 확대돼 내리다 오후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전에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짧은 시간에도 많은 양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17~18일을 기준으로 수도권, 충남, 전북 내륙, 경북 북부 등지에 2~7cm의 눈을 예보했다.

경기 동부, 강원도, 충북 북부 등지도 5~10cm, 많게는 15cm 이상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낮은 고도에서 강한 바람이 불며 눈구름과 결합할 것”이라며 “수도권 등지도 시, 군, 구 단위의 지형 특성에 따라 일부에서 눈이 10cm보다 더 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아침 최저기온은 -8∼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로 예보됐다.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올라 전날보다 기온이 3∼9도 높겠지만, 밤엔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바람으로 다시 추워지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수도권·충청권·호남권은 오전에, 영남권은 저녁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이다.

기상청은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서쪽 지역과 영남권은 농도가 다소 높겠지만 오후부터 대기 확산이 원활해져 중서부 지역부터 점차 해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해안과 강원 북부 산지, 일부 경상권 내륙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돼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오후 8시부로 대설 대처를 위한 중대본 비상대응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이는 이날 밤부터 18일 새벽까지 전국 곳곳에 당초 예상보다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데 따른 것이다.

행정안전부는 앞서 이날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기관별 대설 대책을 점검하고 오후 2시를 기해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늦은 밤과 새벽 시간 강설이 예보돼 교통혼잡과 사고가 우려되므로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안전대책을 철저히 추진해 달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다.

정 장관은 "18일 출근 때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행정기관에서는 대중교통 증차 계획을 마련해 달라“며 ”행정·공공기관에서는 출근 시간을 조정하고 민간기관 참여도 독려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자체 비상근무 체계를 강화하고 가용역량을 총동원해 국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철저히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