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0℃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2℃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1℃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1℃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0℃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2℃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1℃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0℃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3℃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0℃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19 23:34 (일)
작년 '공모주 광풍' 숫자로 보니...규모 4.5조·청약경쟁률 956대 1
작년 '공모주 광풍' 숫자로 보니...규모 4.5조·청약경쟁률 956대 1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1.02.18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일반청약자 공모주 배정방식 변경 확인후 청약해야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첫날인 지난해 10월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로비 전광판에 이날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관련 화면이 나오고 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캡처]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첫날인 지난해 10월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로비 전광판에 이날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관련 화면이 나오고 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캡처]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지난해 기업공개(IPO) 규모가 빅히트와 SK바이오팜 등 대어급 기업들의 상장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시중 유동성 증가와 일반투자자들에 관심도 폭증하며 평균 청약경쟁률도 전년에 비해 두 배로 증가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IPO 기업(스팩·리츠·코넥스 신규 상장·재상장 제외) 숫자는 총 70곳으로 전년(73곳)보다 소폭 줄었으나, 공모 규모는 3조2000억원에서 4조5000억원으로 40.6% 증가했다.

빅히트,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이 잇따라 증시에 입성한 영향이 컸다.

일반투자자의 공모주 관심이 커지며 청약 경쟁 과열 현상도 나타났다.

일반투자자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956대 1로 전년(509대 1) 대비 약 두 배로 증가했다.

피부미용 의료기기 개발업체 이루다의 일반 공모주 청약 경쟁률은 3039대 1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자료=금감원]
[자료=금감원]

기관투자자의 수요예측 경쟁률도 증가세를 보였다.

수요예측 경쟁률 심화로 공모가격이 밴드 상단 이상에서 결정된 비중이 80%에 달했다.

기관투자자의 의무보유 확약도 늘었다.

거의 모든 상장사에 투자한 기관투자자가 일정 기간 의무보유를 확약했으며, 기관투자자 배정 물량 중 의무보유 확약 비중(평균 19.5%)은 전년(16.5%) 대비 소폭 늘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이익이 발생하지 않거나 기술평가기관의 평가 등급이 없이도 상장할 수 있는 특례제도를 이용한 벤처기업의 상장이 두드러졌다.

의료기기·치료제 등 바이오 업종을 중심으로 한 기술평가 특례 비중(60.7%)이 높았다.

금감원은 "공모가격이 상단 이상에서 결정됐더라도 상장 이후 고수익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특례상장 기업은 적자 상태라도 상장이 가능하므로 단기간 내 이익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일반청약자에 대한 공모주 배정방식이 변경된 만큼 청약 및 배정방식(일괄·분리·다중 등) 등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