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3-04 17:37 (목)
'비둘기' 옐런, 비트코인 앞에만 서면 '매'로 변신...규제 거듭시사
'비둘기' 옐런, 비트코인 앞에만 서면 '매'로 변신...규제 거듭시사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1.02.1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기성 높은 자산...투자자 보호위해 모든 조치 취할 것"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이 "투자자들을 보호하려면 모든 조치를 취할 수 있어야 한다"며 비트코인에 대한 규제 가능성을 거듭 시사했다.

옐런 장관은 18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을 규제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성이 높은 자산"이라며 최근 수년 간 높은 수준의 변동성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옐런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테슬라와 페이팔, 마스터카드 등이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인정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법 제도 틀 안에서 안전하게 관리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주장한 것으로 풀이된다.

비트코인의 높은 변동성에도 불구하고 테슬라와 간편결제 업체 페이팔, 마스터카드가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인정할 방침을 밝혔고, 또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뉴욕멜론은행(BNY멜론)도 올해 말부터 비트코인을 수용 뜻을 표명했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이 거래를 유도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지 않고 있다는 점과 투자자를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비트코인을 거래하는 기관들을 규제하고 이들이 규제 책임을 준수하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옐런 장관은 지난달 미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도 "많은 암호화폐가 불법적인 용도로 주로 쓰인다고 생각한다. 돈세탁을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며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에 나서겠다는 의지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