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3-06 09:26 (토)
셀트리온, 지난해 4분기 수익성 악화 우려 수준은 아니야
셀트리온, 지난해 4분기 수익성 악화 우려 수준은 아니야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2.2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대우, 올해는 램시마SC와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신제품 성과 기대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사진=셀트리온 홈페이지]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셀트리온의 지난해 4분기 수익성은 악화됐지만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평가가 나왔다.

미래에셋대우 김태희 연구원은 23일 보고서를 통해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 생산으로 지난 4분기 수익성이 하락했지만 우려스러운 수준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셀트리온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연결기준 4987억원(전년대비 +30.3%) , 영업이익 1647억원(전년대비 +44.3%)를 기록했다.

이에 김 연구원은 “셀트리온의 매출액은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반면 영업이익은 다소 하회하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셀트리온의 매출비중은 살펴보면 램시마SC가 25%, 트룩시마 19%, 테바 CMO 12%, 램시마IV 11%, 유플라이마 4%, 허쥬마 1% 등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 각 제품군 매출액[그래픽=미래에셋대우]

김 연구원은 셀트리온의 수익성 악화의 원인으로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의 생산으로 바이오시밀러 생산이 감소했으며, ▲렉키로나의 임상1,2상 연구개발비가 계상됐고, ▲공정 개선으로 수율이 높아진 트룩시마의 초기 생산에 따라 원가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나 김 연구원은 ”올해 램시마SC와 고농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의 성과 기대된다“며 ” 작년에 출시된 램시마SC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마케팅이 쉽지 않았던 상황이지만 지난해 11월 호주에서 올해 2월에는 캐나다에서 판매 승인을 획득하는 등 판매 국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또 ”셀트리온은 최근 고농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인 유플라이마의 유럽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며 ”유플라이마는 매출 기준 글로벌 1위인 휴미라의 유일한 고농도 바이오시밀러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구연산염을 제거(citrate-free)하여 복용편의성이 높아진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