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9℃
    미세먼지
  • 경기
    B
    10℃
    미세먼지
  • 인천
    B
    11℃
    미세먼지
  • 광주
    B
    7℃
    미세먼지
  • 대전
    B
    10℃
    미세먼지
  • 대구
    B
    12℃
    미세먼지
  • 울산
    B
    12℃
    미세먼지
  • 부산
    B
    14℃
    미세먼지
  • 강원
    B
    10℃
    미세먼지
  • 충북
    B
    9℃
    미세먼지
  • 충남
    B
    11℃
    미세먼지
  • 전북
    Y
    9℃
    미세먼지
  • 전남
    Y
    10℃
    미세먼지
  • 경북
    Y
    10℃
    미세먼지
  • 경남
    B
    11℃
    미세먼지
  • 제주
    Y
    11℃
    미세먼지
  • 세종
    B
    7℃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류현진, 개막전 5⅓이닝 2실점 '호투'…아쉬운 홈런 허용에 첫승은 실패
류현진, 개막전 5⅓이닝 2실점 '호투'…아쉬운 홈런 허용에 첫승은 실패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4.0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 류현진이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욕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 류현진이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욕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개막전 호투에도 불구하고 첫승 달성에는 실패했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양키스와의 2021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2-2 동점이던 6회 마운드에서 내려와 승패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류현진은 이날 양키스 타선을 상대로 5개의 삼진을 잡았고, 사사구는 단 한 개만 허용했다. 류현진의 이날 투구 수는 92개였다.

류현진은 이날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찌르는 송곳같은 제구력으로 최강 양키스 타선을 꽁꽁 묶었다.

다만 2회 상대 7번타자 산체스에게 내준 2점홈런이 옥의 티로 남았다.

류현진은 2회말 1사 후 5번타자 글레이버 토레스에게 빗맞은 좌전 안타를 허용한 뒤 히오 우르셸라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위기를 벗어나는 듯했다.

하지만 게리 산체스에게 던진 147㎞/h 직구가 가운데로 몰리면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을 허용했다. 이 홈런은 류현진의 이날 유일한 실점이 됐다.

이날 류현진의 맞상대가 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 콜도 홈런 한 방을 허용하며 5⅓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는 연장 10회초 터져 나온 랜덜 그리칙의 결승타로 양키스를 3-2로 꺾고 기분좋은 개막전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 후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은 류현진과 콜의 대결을 '에이스와 에이스의 대결'이라 부르며 "좌완 류현진의 견고한 출발이 승리의 발판"이라고 극찬했다.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도 "류현진은 굉장해 보였다. 5⅓이닝이 끝날 때는 피곤해 보였지만, 굉장히 날카로웠다"며 "게리 산체스에게 내준 2점 홈런이 '옥에 티'였지만, 그는 훌륭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커쇼(LA다저스), 범가너(애리조나), 플래허티(세인트루이스)가 6실점, 다르빗슈(샌디에이고) 4실점 하는 등 팀 에이스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