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1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1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1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H
    1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17℃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17℃
    미세먼지 보통
  • 강원
    H
    14℃
    미세먼지 보통
  • 충북
    H
    17℃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1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17℃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7℃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17℃
    미세먼지 보통
  • 경남
    H
    1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17℃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1-04-21 18:04 (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논의 '막바지'...어민단체는 계속 "반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논의 '막바지'...어민단체는 계속 "반대"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4.0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민단체, 스가 총리 면담에도 "반대 의견 변함 없어"
13일 각료회의 개최...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주목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해 9월 26일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해 9월 26일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일본 정부가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어업단체와의 면담에 이어 각료회의 개최를 예고하며 막바지 논의에 돌입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저장 중인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처리 결정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고 있으나 현지 어민들은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교도통신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7일 어민단체인 전국어업협동조합(전어련)의 기시 히로시(岸宏) 회장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의 면담 이후에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여전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가 지난해 10월 오염수의 해양 방류와 관련해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전어련이 반대에 나서면서 보류했다.

이날 면담은 스가 총리가 오염수 처리 방침을 결정하고자 기시 회장에게 양해를 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기시 회장은 이날 면담을 마친 후 기자들에게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절대 반대'라는 생각은 조금도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도 오염수 처리 결정을 마냥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이다.

스가 총리는 면담 이후 "이른 시일 내에 오염수 처리 방침을 판단하고 싶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면담에 동석한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 역시 어민들을 상대로 "계속 설명·설득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는 13일 일본 정부는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을 의장으로 하는 관계 각료회의를 개최한다.

각료회의에서는 오염수 처분 방법과 '풍평피해'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풍평피해는 오염수 배출 결정에 따른 이미지 악화로 수산물 구입을 꺼리는 등 주변 지역 주민들이 입는 피해를 의미한다.

현재 후쿠시마 제1원전에선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사고가 난 원자로 시설에 빗물과 지하수 등이 유입돼 매일 140t의 방사능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을 함유한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해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현재 부지 내 보관된 오염수의 양은 약 125만t으로 탱크 약 1000기분에 달한다. 

오염수가 지금도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일본 정부는 내년 가을이면 저장탱크가 가득 차 더는 보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