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18℃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19℃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19℃
    미세먼지 보통
  • 광주
    R
    19℃
    미세먼지 보통
  • 대전
    H
    18℃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1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7℃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20℃
    미세먼지 보통
  • 강원
    H
    16℃
    미세먼지 보통
  • 충북
    H
    19℃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18℃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19℃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8℃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1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H
    18℃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2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18℃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1-04-22 08:53 (목)
"아이오닉5, 18분이면 80% 충전"...16개 휴게소에 초급속 충전기 설치
"아이오닉5, 18분이면 80% 충전"...16개 휴게소에 초급속 충전기 설치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4.0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 고속도로에 350kW 32기 설치...충전기 위치·개수·상태 확인용 누리집 범위도 확대
[사진=픽사베이]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정부가 전기차 이용자들의 가장 큰 불만이었던 '충전기 부족' 문제 해결에 나섰다. 

8일 환경부는 전기차 충전 수요가 높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6곳에 350kW(킬로와트) 초급속 충전기 32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경부고속도로 등 8개 고속도로 휴게소 16곳에 초급속 충전기를 배치하기로 확정했다.

이미 죽전휴게소에는 올해 1월부터 2기의 초급속 설비가 설치되고 있다. 기당 구축 가격은 약 1억5000만원 수준으로 기존 200kW 급속충전기의 세 배에 이른다.

늘어난 설치 가격만큼 설치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최대 출력이 220~240kW인 아이오닉5의 경우 80%를 충전을 하는 데 350kW 충전기로 18분, 200kW 충전기로 21분의 시간이 소모된다.

그동안 충전시설 부족은 전기차 이용자의 가장 큰 불만으로 거론되어 왔다. 국내에서 13만5000대 이상의 전기차가 운행되고 있는 것과 달리 정부 차원의 충전소 의무 설치 대책이 없다는 비판도 거셌다.

이에 환경부는 200kW 급속충전기 1000기도 연내 공용시설, 주차시설 등에 추가로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9일부터 2021년도 완속충전시설 설치 조사업 신청자를 모집하고, 최대 200만원의 설치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실수요자 지원을 위해 올 상반기에는 충전기가 없는 전기차 소유자 거주지를 먼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여기에 전국 충전기의 위치와 수량, 사용 가능 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그간 공개된 3만5000기 충전기에 더해 미공개 충전기 약 3만기의 정보를 추가해 이용자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다만 미공개 충전기는 공동주택·사업장 등 출입이 제한된 장소에서 사용되는 부분 공용 충전기라는 점을 고려해 거주자 및 관계자에 한정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용자가 충전 속도가 빠른 충전기를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200kW 급속충전기와 향후 구축되는 초급속 충전기는 별도로 표기할 계획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초급속 충전기를 처음 도입하고 200kW 급속충전기를 확대 구축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주요 거점에서 보다 쉽게 충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