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1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1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1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H
    1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17℃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17℃
    미세먼지 보통
  • 강원
    H
    14℃
    미세먼지 보통
  • 충북
    H
    17℃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1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17℃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7℃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17℃
    미세먼지 보통
  • 경남
    H
    1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17℃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1-04-22 08:38 (목)
'4차 대유행' 시작됐다…"3차보다 더 큰 유행 가능성"
'4차 대유행' 시작됐다…"3차보다 더 큰 유행 가능성"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4.0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주내 '더블링' 위험…5월 2일까지 수도권·부산 유흥시설 영업금지 등 방역수칙 강화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사회적거리두기 및 5인이상 모임금지 3주간 연장
정부가 오는 11일 종료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내달 2일까지 3주 더 연장하고, 확진자가 급증한 수도권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운영을 금지하는 집합금지 조치를 내린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 유흥가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11일 종료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내달 2일까지 3주 더 연장하고, 확진자가 급증한 수도권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운영을 금지하는 집합금지 조치를 내린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 유흥가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정부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사실상 '4차 대유행' 상황으로 판단하고 지난 '3차 대유행' 때보다 더 큰 유행이 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4월 들어 500명대의 환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으며, 주간 일 평균 환자 수는 559.3명으로 증가 양상이 3차 유행시작과 비슷한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한 환자 한 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도 1을 넘어 유행이 계속 커질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고, 다중이용시설과 사업장을 중심으로 일상 속 감염이 계속 늘어나고 있어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이에 중대본은 "지난 유행의 경험을 고려할 때, 1~2주만에 더블링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여전히 있다"고 경고했다.

참고로 지난해 11월 11일 113명이던 확진자는 같은달 18일 245명에서 26일 553명, 12월 13일에는 1002명으로 급속히 증가했었다.

다만 당시 3차 유행 시와 비교할 때 현재는 의료체계 여력은 더 확보되어 있는 상황으로 방역수칙 준수를 철저히 할 경우 최악의 사태는 막을 수 있다고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이에 정부는 현재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인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를 다음주 월요일(12일) 0시부터 오는 5월 2일 24시까지 3주간 더 연장키로 했다.

특히 서울 등 수도권과 부산의 유흥시설 영업을 금지하는 등 위험한 시설·행위 등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상황이 악화할 경우 이번 거리두기 조치가 종료되는 내달 2일 이전이라도 수도권의 노래연습장, 헬스장, 식당·카페 등의 집합금지 등을 포함한 단계 상향을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외에도 노래연습장 내에서 주류 판매, 접객원(일명 도우미) 고용·알선 등 불법 영업에 대해서는 일제 점검과 처벌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픽=연합뉴스]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별 방역조치 세부 조정 내용. [그래픽=연합뉴스]

한편,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신규 확진자는 671명으로 이중 지역발생사례가 644명, 해외유입사례는 27명이다.

국내 신규확진자는 지난 7일 이후 사흘째 600명대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를 보면 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700명→671명으로 일 평균 582명 꼴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521명→514명→449명→460명→653명→674명→644명으로 평균 559명을 기록, 연일 증가세가 유지되고 있다.

이날 신규확진자를 발생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214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97명, 인천 39명 등 수도권에서만 무려 450명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도 부산 50명, 대전 26명, 전북 22명, 대구와 충남에서 각 17명, 경남 15명, 울산과 전남에서 각 9명, 충북과 경북에서 각 7명, 광주와 세종 5명, 강원 3명, 제주 2명 등 194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