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류현진, 양키스 상대 시즌 첫 승·MLB 통산 60승 달성
류현진, 양키스 상대 시즌 첫 승·MLB 통산 60승 달성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4.1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⅔이닝 비자책 호투…평균 자책점도 2.92에서 1.89로 대폭 낮춰
소속팀 토론토 몬토요 감독을 비롯, 현지언론 극찬도 이어져
양키스와의 경기 후 더그아웃에서 하이파이브하는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14일(한국시간) 2021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 후 더그아웃에서 하이파이브하는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드디어 시즌 첫승을 기록했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의 이날 투구수는 95개.

류현진은 특히 이날 승리로 미국 프로야구(MLB) 진출 후 통산 60승 달성에 성공했다.

류현진이 MLB 통산 60승을 달성한 것은 지난 2013년 미국으로 건너온 지 8년 만으로 한국출신으로는 박찬호(은퇴)에 이어 두 번째다.

또한 류현진은 이날 비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평균 자책점을 2.92에서 1.89로 대폭 낮췄다.

류현진의 이날 승리는 그동안 천적으로 불렸던 양키스였던 상대로 해 그 의미가 더했다.

류현진은 이에 앞서 지난 2일 개막전에서 양키스와 상대해 5⅓이닝 2실점했지만 승리와는 인연이 멀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는 달랐다.

토론토 타선은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던 6이닝 동안 상대투수 타이욘과 럿지를 상대로 6점(9안타)를 뽑아내며 시즌 첫승의 특급 도우미가 됐다.

류현진은 이날 1회부터 6회까지 거의 완벽한 투구를 선보이며 상대 양키스 타선을 꽁꽁 묶었다.

다만 7회 1사 후 4번 타자 산체스를 수비수의 실책으로 내보낸 뒤 5번 힉스에게 2루타를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이어진 이어진 1사 2,3루 위기에서 상대 6번타자 오도어의 2루수 내야 땅볼에 산체스가 홈으로 들어오며 이날 유일한 실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 실점은 수비수의 실책에 의한 것으로 자책점으로 기록되지는 않았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후 인터뷰에서 시즌 첫승 및 MLB 통산 60승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전혀 신경 쓰지 않았다. 그래도 첫 3경기 안에 첫 승을 거둬 기분 좋다. 선발 투수가 해야 할 역할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류현진은 “이상할 정도로 멀쩡하게 지나갔다. 감사하다. 처음에 백신을 맞은 뒤 이틀 정도 어깨가 뻐근했는데, 그것 외에는 전혀 문제 될 게 없었다. 잘 지나간 것 같다”며 “모든 선수가 (코로나19를) 조심해야 한다. 마스크를 잘 써야 한다. 본인 몸 관리는 각자 알아서 잘 신경 써야 한다. 우리 팀 선수들은 다들 마스크를 잘 쓰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토론토의 몬토요 감독은 “양키스에 (연봉 3억달러)게릿 콜이 있다면 우리에게는 류(현진)이 있다”며 극찬을 남겼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엄청났다(awesome)"며 "(허름하지만 광채가 나는) 빈티지 류(Ryu)였다"며 "지난 시즌 이전에는 류현진을 본 적이 없지만, 올해의 류현진은 확실히 지난해보다 날카로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양키스는 어제 경기를 져도 내일은 콜이 나오니까 괜찮다고 느낄 것"이라며 "우리에겐 류현진이 그런 존재다. 류현진이 등판하면 우리가 승리할 좋은 기회가 있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의 찬사도 이어졌다.

로이터통신은 "류현진이 7회까지 자책점을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며 "토론토 타선은 2회부터 5회까지 매 이닝 득점에 성공하며 류현진을 뒷받침했다"고 했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류현진이 양키스를 압도했다"고 한마디로 이날 경기를 정리했다.

토론토 구단은 경기 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SensACEional'(센세이션+에이스)이라는 표현으로 에이스의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