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유엔 "아이 울음도, 어린이 재잘거림도 끊기는 대한민국"
유엔 "아이 울음도, 어린이 재잘거림도 끊기는 대한민국"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1.04.1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인구보고서, 합계출산률 2년 연속 최하위·어린이 비율도 꼴찌
전 세계 총인구 78억7500만명...중국·인도 14억명 안팎으로 1-2위
대구 달서구 대구유아교육진흥원에서 식목일을 맞아 어린이들이 나무 심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구 달서구 대구유아교육진흥원에서 식목일을 맞아 어린이들이 나무 심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우리나라의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합계출산율)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세계 꼴찌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어린이 인구 비율도 최하위로 추락했고, 노인인구 비율은 빠르게 늘어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유엔인구기금(UNFPA)이 14일(현지시간) 발간한 2021년 세계 인구현황 보고서 '내 몸은 나의 것(My Body Is My Own)'에 실린 통계표에 따르면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지난해와 같은 1.1명으로 198개국 중 맨 마지막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9년 1.3명으로 192위였던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처음 꼴찌로 떨어진 뒤 연이어 최하위에 머물렀다.

올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세계 최고인 니제르(6.6명)의 6분의 1 수준으로 세계 평균 2.4명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전체 인구에서 어린이(0~14세)가 차지하는 비율도 한국이 12.3%로 일본과 함께 공동 최하위였다. 작년엔 한국이 일본과 싱가포르 보다는 높았다.

우리나라의 14세 이하 인구 비율은 세계 평균(25.3%)의 절반도 안됐다.

출산율이 떨어지면서 인구 성장 속도도 함께 둔화하는 모습이다.

2015~2020년 한국의 연평균 인구성장률은 0.2%로 세계 인구성장률 1.1%를 크게 밑돌았다.

반면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16.6%로 지난해 15.8%에서 0.8%포인트 증가했다.

세계 평균 9.6%를 훌쩍 넘어 전체 198개국 중 42번째로 높았다. 이 부문 1위는 일본(28.7%)이고 이탈리아(23.6%)와 포르투갈(23.1%) 순이다.

한국에서 출생시 평균 기대수명은 여성 86세, 남성 80세로 각각 4위, 19위였다. 세계 평균은 여성 75세, 남성 71세다.

평균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나라는 여성의 경우 홍콩과 일본(이상 88세)이고, 남성의 경우 호주·홍콩·마카오·아이슬란드·이스라엘·이탈리아·일본·싱가포르·스위스(이상 82세)다.

유엔인구기금 2021년 세계인구현황보고서 '내 몸은 나의 것' 표지.
유엔인구기금 2021년 세계인구현황보고서 '내 몸은 나의 것' 표지.

올해 전 세계 총인구 수는 78억7500만명으로 작년보다 8000만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14억4420만명)과 인도(13억9340만명)가 1, 2위를 다투고 있는 가운데 미국(3억3290만명)이 세 번째로 많았다. 한국은 5130만명으로 작년과 같은 28위였다.

15~49세 여성의 피임 실천율은 한국이 81%로 11위에, 현대적 방법의 피임 실천율은 73%로 공동 18위에 각각 올랐다.

이번 보고서의 인구 현황 통계표는 인구건강조사(DHS), 유엔아동기금 복수지표집합조사(MICS), 유엔 추산 자료 등을 취합해 작성한 것이다. 정부의 공식 통계 자료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올해 보고서는 폭력이나 강제적 위협 없이 보건권, 피임권, 성적 자기 결정권을 행사할 수 있는 '신체 자율권'(bodily autonomy)을 핵심 주제로 다뤘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체 자율권을 행사하는 전 세계 15~49세 여성 비율은 55%에 불과했고, 평균적으로 전 세계 여성은 남성이 갖는 법적 권한의 75%만 누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 제도로 여성의 신체 자율권을 저해하는 나라도 많았다. 20개국이 강간범과 피해자의 결혼을 주선하는 법을 시행 중이고, 43개국은 배우자간 강간을 다루는 법 제도가 미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