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경기
    Y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인천
    Y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광주
    Y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전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구
    H
    18℃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19℃
    미세먼지 나쁨
  • 부산
    H
    19℃
    미세먼지 나쁨
  • 강원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북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남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북
    Y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남
    Y
    13℃
    미세먼지 나쁨
  • 경북
    H
    17℃
    미세먼지 나쁨
  • 경남
    H
    18℃
    미세먼지 나쁨
  • 제주
    Y
    14℃
    미세먼지 나쁨
  • 세종
    H
    14℃
    미세먼지 매우나쁨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작년 하반기, '음식점 이모님' 18만명↓...'환경미화 어르신'은 15만명↑
작년 하반기, '음식점 이모님' 18만명↓...'환경미화 어르신'은 15만명↑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1.04.2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200만원 못 버는 임금근로자 32.5%...그나마 일 있으면 다행
서울시 종로구 한 음식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시 종로구 한 음식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영향으로 음식점업 취업자 수가 18만명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부 직접 일자리사업 영향으로 환경미화 등 공공행정 관련 일자리는 13만명 넘게 증가했다.

통계청은 21일 이런 내용의 '2020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음식점업 취업자 10.4%↓...정부 직접일자리는 19%↑

지난해 하반기 전체 취업자(2708만8000명)를 산업 소분류별로 나눠봤을 때 음식점업 취업자는 154만4000명으로 전체의 5.7%를 차지해 그 비중이 가장 컸다.

하지만 이는 1년 전보다 17만9000명(-10.4%) 줄어든 수치다. 하반기 기준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3년 이래 가장 큰 감소폭이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취업자 규모도 2013년 하반기 이래 가장 적었다.

기타 교육기관(4만8000명↓, -12.4%), 부동산 관련 서비스업(4만1000명↓, -10.0%), 육상 여객 운송업(4만명↓, -8.2%) 등도 취업자 감소 인원이 컸다.

반면 입법 및 일반 정부 행정 취업자는 82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13만2000명(+19.0%) 늘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3년 하반기 이래 가장 큰 증가폭이다.

비거주 복지시설 운영업(11만5000명↑, +10.6%), 실내건축 및 건축마무리 공사업(2만6000명↑, +6.5%) 등도 취업자 수가 증가했다.

김경희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음식숙박업·도소매업 관련 산업에서 취업자가 많이 감소했다"며 "반면 정부 직접 일자리 사업 영향으로 공공 행정과 관련된 일자리 등은 늘었다"고 설명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직업 소분류별로 따져보면 매장판매 종사자 취업자가 176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18만7000명(-9.6%) 줄었다.

식음료 서비스 종사자(10만4000명↓, -15.9%), 문리·기술 및 예능 강사(9만3000명↓, -14.2%), 감정·기술 영업 및 중개 관련 종사자(4만4000명↓, -11.1%), 음식 관련 단순 종사자(4만1000명↓, -9.8%) 등도 취업자 감소 폭이 컸다.

반면 청소원 및 환경미화원은 110만7000명으로 15만4000명(+16.2%) 증가했다. 돌봄 및 보건 서비스 종사자(5만3000명↑, +10.5%), 배달원(4만1000명↑, +11.8%) 등도 크게 늘었다.

◇ 월 2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32.5%...그나마 일 있으면 다행

지난해 하반기(10월 기준) 임금근로자 취업자(2044만1000명) 가운데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을 밑도는 경우는 10.6%, 100만~200만원 미만은 21.9%였다.

200만~300만원 미만은 32.4%, 300만~400만원 미만은 17.2%, 400만원 이상은 17.9%였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00만원 미만과 200만~300만원 미만 비중은 각각 0.5%포인트 커졌고, 300만~400만원 미만 비중도 0.2%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100만~200만원 미만 비중은 1.2%포인트 줄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김경희 과장은 "100만~200만원 미만의 임금근로자 취업자들이 코로나19 영향을 많이 받은 음식숙박업, 도소매업 쪽에 많은 데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월평균 임금 200만원 이상 임금근로자 비중은 67.5%로 1년 전보다 0.7%포인트 커졌다.

직업별로는 단순노무종사자의 70.1%가 월평균 200만원 미만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 저임금 비중이 가장 컸다.

서비스 종사자의 59.8%, 판매 종사자의 43.0%도 월 200만원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