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경기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인천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광주
    Y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전
    H
    16℃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구
    Y
    20℃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20℃
    미세먼지 나쁨
  • 부산
    Y
    19℃
    미세먼지 나쁨
  • 강원
    H
    16℃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북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남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북
    Y
    14℃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남
    Y
    14℃
    미세먼지 나쁨
  • 경북
    Y
    19℃
    미세먼지 나쁨
  • 경남
    B
    19℃
    미세먼지 나쁨
  • 제주
    H
    15℃
    미세먼지 나쁨
  • 세종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전기차 보조금 바닥…아이오닉5 사전계약 '취소' 잇따라
전기차 보조금 바닥…아이오닉5 사전계약 '취소' 잇따라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4.2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계약 돌입 무섭게 서울시에서만 보조금 접수 91% 넘어...올 6월 소진 우려도
전기차 커뮤니티 "보조금 책정 기간 단축과 지자체 추경 필요해"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가 본계약에 돌입했지만 전기차 커뮤니티에서는 심심치 않게 사전계약 취소글이 올라오며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 카페 '전기차 동호회' 회원 A씨는 "사전예약을 취소했다"라는 글과 함께 카 매니저(영업직원)과 나눈 대화 내용을 인증했다.

또 다른 회원 B씨도 "주변 지인들도 대부분 계약을 취소하고 당분간 전기차를 안 살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전계약 첫날 2만3760대를 기록하며 관심을 쓸어 모은 아이오닉5가 약 두 달 만에 고민의 대상으로 떠오른 이유는 보조금 때문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전기 승용차 7만5000여대에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대당 최소 1100만원에서 1900만원을 지원해 저공해차 보급을 활성화하자는 취지다.

다만 전국 지자체가 지방비로 편성한 예산은 4만 5814대분에 불과하다.

때문에 사전계약에 성공한 사람도 절반 가까이 보조금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서울과 부산에서는 아이오닉5를 사고 싶어도 살 수 없는 상황이다.

21일 오후 4시 기준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전기차 5067대 가운데 이미 4621대(91.1%)가 접수를 끝냈다.

부산에서는 2301대 가운데 1509대(65.5%)가 이미 접수를 끝마쳤다. 업계에서 오는 6월에 모든 보조금 지급이 마감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해 커뮤니티 이용자 C씨는 "보조금을 받고 싶으면 사실상 내년에 다시 도전하라는 의미"라며 "차량 인도 순번을 그냥 기다릴지, 아니면 빠질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아이오닉5는 보조금 지원이 있다는 전제 하에 '가성비가 좋다'라는 평을 들어왔기 때문에 소비자의 불만이 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이오닉5의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가격은 4980만원, 프레스티지는 5455만원이다.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를 서울에서 구매할 경우 구매보조금 1200만원(국고 800만원, 지자체 400만원)을 적용 받아 3780만원에 살 수 있다.

만약 보조금을 받지 못할 경우 구매자 입장에서 가격 차이가 커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21일 오후 4시 기준 서울과 부산 지역의 전기승용차 보조금 접수 현황. [사진=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갈무리]

전기차 보조금은 계약 후 2개월 이내 출고된다는 가정 하에 신청할 수 있다.

사전예약 순번이 빨라도 차량 인도 시점이 늦어지면 보조금 지급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고객이 선택하는 옵션에 따라 인도 일이 달라질 수도 있다.

일부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최근 당면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아이오닉 5를 생산하는 일부 공장 가동에 차질이 생긴 게 인도 일을 더 늦게 하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고 있다.

커뮤니티에서 만난 전기차 이용자 D씨는 "울산공장이 이달 초부터 중반까지 가동을 멈췄다고 들었다"며 "이것에 대한 영향도 없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현대차는 21일부터 사전예약한 고객에게 옵션에 따른 납기일과 순번 등을 고지하고 있어 이러한 우려는 조만간 잠식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사전계약을 취소했거나 혹은 취소할 생각이 있는 이용자들은 보조금 책정을 1년 단위로 하는 게 이번 사태를 더 키웠다고 지적했다.

분기별, 혹은 6개월 단위로 지원금을 산정해야 모든 고객들이 부담 없이 전기차 구매에 나설 수 있다는 지적이다.

D씨는 "최근 환경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단행해 하반기 지자체 보조금을 확대한다는 소식이 나왔다"라며 "지금 커뮤니티는 '추경이 있으니 괜찮지 않을까'라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올해 1분기 전기차 보조금을 쓸어간 테슬라가 기존 모델3와 함께 모델Y을 국내에 본격 인도하면서 보조금 소진 속도도 가팔라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