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경기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인천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광주
    Y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전
    H
    16℃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구
    Y
    20℃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20℃
    미세먼지 나쁨
  • 부산
    Y
    19℃
    미세먼지 나쁨
  • 강원
    H
    16℃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북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남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북
    Y
    14℃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남
    Y
    14℃
    미세먼지 나쁨
  • 경북
    Y
    19℃
    미세먼지 나쁨
  • 경남
    B
    19℃
    미세먼지 나쁨
  • 제주
    H
    15℃
    미세먼지 나쁨
  • 세종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애플도 '폴더블 아이폰' 출시하나..."2023년 8인치 화면 출시"
애플도 '폴더블 아이폰' 출시하나..."2023년 8인치 화면 출시"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5.0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궈밍치 애널리스트 "애플, 폴더블폰 시장 최대 승자될 것"
"2023년 폴더블폰 시장, 삼성전자에서 애플 중심으로 바뀔 수 있어"
애플 로고. [사진=AP/연합뉴스]
애플 로고. [사진=AP/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애플이 오는 2023년 폴더블폰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애플이 현재 폴더블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를 제칠 수 있다는 예상이 더해지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현지시각) IT 전문매체 맥루머스와 경제전문매체 CNBC 등에 따르면 애플 전문 분석가로 알려진 대만 TF인터내셔널 증권의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투자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이같이 말했다.

궈밍치는 "애플이 2023년 8인치 QHD+ 플렉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폴더블 아이폰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삼성 디스플레이(SDC)가 디스플레이 독점 공급 업체로, 삼성 파운드리가 디스플레이구동칩 독점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궈밍치는 애플의 생산 계획을 기반으로 2023년 폴더블 아이폰 생산대수가 1500만~20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궈밍치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폴더블 아이폰은 8인치 크기의 폴더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갖게 될 전망이다.

CNBC는 "7.9인치 화면을 가진 태블릿PC '아이패드 미니'보다 약간 큰 화면을 가진 아이폰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궈밍치는 폴더블폰이 주요 스마트폰 브랜드의 '필수품(must-have)'이 됐다고 평가하면서 애플이 새로운 폴더블 기기 트랜드를 주도할 준비가 됐다고 분석했다.

궈밍치는 "폴더블 기기가 향후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 제품 사이 경계를 모호하게 할 것"이라며 "생태계와 하드웨어 디자인의 강점을 가진 애플이 이같은 폴더블폰 트랜드에서 최대 승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은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폴더블폰은 280만대가 판매됐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는 전체 출하량의 73%를 차지하면서 폴더블폰의 선두주자로 우뚝 섰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폴더블폰 시장 규모가 지난해보다 2배가량 커진 560만대 수준에 이르며 2022년에는 1720만대 규모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궈밍치 애널리스트의 전망대로라면 삼성전자 중심의 폴더블폰 판은 오는 2023년 애플 중심으로 바뀔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