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8℃
    미세먼지
  • 경기
    H
    19℃
    미세먼지
  • 인천
    H
    19℃
    미세먼지
  • 광주
    H
    18℃
    미세먼지
  • 대전
    B
    20℃
    미세먼지
  • 대구
    Y
    21℃
    미세먼지
  • 울산
    B
    20℃
    미세먼지
  • 부산
    B
    20℃
    미세먼지
  • 강원
    Y
    18℃
    미세먼지
  • 충북
    B
    19℃
    미세먼지
  • 충남
    Y
    19℃
    미세먼지
  • 전북
    H
    19℃
    미세먼지
  • 전남
    Y
    19℃
    미세먼지
  • 경북
    Y
    20℃
    미세먼지
  • 경남
    B
    19℃
    미세먼지
  • 제주
    Y
    21℃
    미세먼지
  • 세종
    Y
    18℃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6-18 18:02 (금)
청사포해상풍력사업추진위·지윈드스카이, "지역 상생형 해상풍력단지 조성 위해 적극 소통하겠다"
청사포해상풍력사업추진위·지윈드스카이, "지역 상생형 해상풍력단지 조성 위해 적극 소통하겠다"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5.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장문 통해 해운대구의회의 '주민수용성 촉구 결의안' 적극 수용
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는 6일 입장문을 내고 관련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 지역 상생형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해 좀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사진=청사포해상풍력단지조감도]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부산 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김창재·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대표 이용우)는 해운대구의회가 발표한 청사포 해상풍력 주민 수용성 촉구 결의안에 대해 “반대 결의가 아닌 주민 수용성을 촉구한 것은 다행”이라며 “관련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 지역 상생형 청사포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6일 밝혔다.

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는 해운대구 의회의 주민수용성 촉구 결의안 채택에 대해 “해운대구 의회의 우려에 대해 공감한다”며 “청사포 해상풍력사업은 부산의 신재생에너지 전력자립율 목표 달성과 지속가능한 미래발전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인 만큼 주민과의 소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윈드스카이는 지난 2013년부터 청사포 앞바다에 연간 약 10만MWh의 청정에너지를 생산하는 40MW 규모의 해상풍력 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해오면서 주민설명회 12회, 어민설명회 24회. 방송홍보 캠페인 185회, 신문홍보 45회 등 총 266회에 걸친 지역수용성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또 지난 4일에는 LG헬로비전 부산방송의 공식 유튜브를 통해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대한 전문가의 소견과 시민 의견 청취 시간을 가지는 등 공개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청사포 해상풍력 사업은 지윈드스카이가 이해관계자인 어민들과 해안선 인근 상인들의 동의를 얻어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발전사업허가를 득해 추진 중이다.

지윈드스카이측은 사업추진을 위해 특히 그동안 군작전과 어업행위, 해상교통, 경관영향, 수중 문화재 등을 모두 감안해 관련 정부부처와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거쳤다.

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는 “청사포 해상풍력 반대위의 일방적 '깜깜이 추진' 주장과 고압송전 저주파 소음 문제 등 과학적 근거가 없는 반대 사유에 대한 오해를 풀기위해 반대위와 소통을 하고 더 나아가 지난 3일 해운대구의회에서 찬반토론을 하기로 예정돼 있었다”며 “그러나 반대위 측의 일방적인 불참 선언으로 찬반토론회가 무산됐으며 LG헬로비전 부산방송에서도 지난 4일 방송을 위해 반대위 섭외를 시도했으나 거절당하는 등 직접 소통할 창구가 막혀버린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의회는 지난 3일 예정됐던 청사포 해상풍력사업에 대한 사업자와 주민의견 청취 계획을 일방적으로 취소시킨 바 있다.

청사포해상풍력단지는 부산시의 2020년도 연간 가구 평균 전력 사용량 2837KWh 기준, 약 3만5000세대의 연간 사용 전력 생산이 가능해 부산 해운대구 좌동 전체 가구수 약 3만5000세대 전체 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