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0℃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2℃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1℃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1℃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0℃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2℃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1℃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0℃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3℃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0℃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19 23:34 (일)
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 "부산시 주민수용성 지적 유감...사업추진 발목잡기 우려"
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 "부산시 주민수용성 지적 유감...사업추진 발목잡기 우려"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5.2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전날 산업부에 청사포사업 '주민 수용성' 부족하다는 공문 전달
추진위 "의견청취 266회 진행...이해득실과 정치적 목적으로 사업 방해하지 말아야"
[사진=청사포해풍추진위]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창재·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가 부산시가 내놓은 주민 수용성 미확보 지적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27일 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일부 주민반대가 전체 주민의 의견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오해의 소지가 있다"라며 "게다가 주민 수용성의 기준도 모호해 자칫 사업추진 발목잡기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전날 부산시는 해운대구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 사업에 대한 주민수용성 동향을 담은 공문을 지난 21일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 사업에 '주민 수용성'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해운대구청이 지난달 산업부에 해상풍력 발전 사업의 재검토를 요청한 것과 반대 대책 위원회가 반대 시민 서명부를 제출한 사실 등을 근거로 삼았다.

앞서 부산시는 산업부에 본 사업이 주민 수용성을 확보했다는 내용의 검토 보고서를 제출했지만, 반대대책위원를 중심으로 반대 여론이 급물살을 타자 입장을 바꿨다.

이와 관련해 추진위는 "누구라도 일부 반대하면 주민 수용성이 없는 것인가"라고 물으며 "이는 법치국가에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청사포 해상풍력 사업은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인근에 40MW(메가와트) 규모로 추진되는 해상풍력단지 조성 사업이다.

국내해상풍력 전문 민간업체 지윈드스카이 주도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지난 2017년 9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발전사업 허가를 받았다.

추진위에 따르면 지윈드스카이는 지금까지 주민 설명회 12회, 어민 설명회 24회, 방송홍보 캠페인 185회, 신문홍보 45회 등 총 266회에 걸친 지역수용성 활동을 진행하며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또 최근에는 LG헬로비전 부산방송의 공식 유튜브를 통해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대한 전문가의 소견과 시민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지는 등 공개적인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추진위는 "직간접적인 이해관계자인 어민들과 해안선 인근 상인들의 동의를 얻은 사업이며, 관련 정부 부처와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된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