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16℃
    미세먼지
  • 경기
    R
    17℃
    미세먼지
  • 인천
    H
    18℃
    미세먼지
  • 광주
    B
    21℃
    미세먼지
  • 대전
    H
    22℃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20℃
    미세먼지
  • 부산
    B
    22℃
    미세먼지
  • 강원
    H
    17℃
    미세먼지
  • 충북
    Y
    21℃
    미세먼지
  • 충남
    H
    22℃
    미세먼지
  • 전북
    B
    22℃
    미세먼지
  • 전남
    B
    21℃
    미세먼지
  • 경북
    B
    19℃
    미세먼지
  • 경남
    B
    20℃
    미세먼지
  • 제주
    B
    21℃
    미세먼지
  • 세종
    H
    22℃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9-21 21:47 (화)
"11일부터 U+모바일tv서 CJ ENM 방송 못 본다"...콘텐츠 사용료 갈등 최고조
"11일부터 U+모바일tv서 CJ ENM 방송 못 본다"...콘텐츠 사용료 갈등 최고조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6.0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CJ ENM과 협의 중이나 종료 가능성 있어"
정부 중재에도...IPTV-CJ ENM 비판 수위 높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프로그램 사용료를 놓고 IPTV 업계와 CJ ENM 간의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급기야 LG유플러스가 자사의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U+모바일tv에서 CJ ENM의 실시간 방송의 송출 중단을 예고하면서 이용자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 1일 사용자들에게 오는 11일부터 U+모바일tv에서 제공 중인 CJ ENM 채널의 실시간 방송이 종료될 수 있다고 안내했다.

대상 채널은 tvN, tvN 스토리, O tvN, 올리브, 엠넷, 투니버스 등 10개 채널이다.

LG유플러스는 "방송 제공을 위해 CJ ENM과 계속 협의를 진행하겠다"면서도 "노력에도 불구하고 제휴사(CJ ENM)가 실시간 방송 공급을 중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CJ ENM 채널을 실시간 방송하는 OTT는 티빙, LG유플러스 U+모바일tv, KT 시즌 등이다.

KT는 시즌 내 CJ ENM 채널 실시간 방송 관련 아직 CJ ENM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KT 역시 CJ ENM의 요구가 과도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시즌 내 실시간 방송 공급 중단 사태도 벌어질 수 있다.

CJ ENM은 LG유플러스의 U+모바일tv, KT의 시즌이 OTT로 분류되기 때문에 IPTV와는 별로도 프로그램 사용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OTT 시장이 성장하고 있어서 자사의 콘텐츠에 대해 제값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과정에서 CJ ENM은 모바일 플랫폼 프로그램 사용로로 KT에 이전보다 10배, LG유플러스에는 2~3배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KT와 LG유플러스는 자사 OTT 플랫폼은 IPTV 서비스를 모바일 환경으로 옮겨놓은 부가 서비스 개념이라면서 이전처럼 유료방송 프로그램 계약과 연계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IPTV업계와 CJ ENM의 갈등은 최근 CJ ENM이 IPTV 사업자 측에 전년 대비 25%의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을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KT·LG유플러스·SK브로드밴드 등 IPTV 3사로 구성된 IPTV협회 지난달 20일 성명을 통해 "최근 대형 콘텐츠 사업자는 플랫폼 사업자에게 전년 대비 25% 이상이라는 비상식적 수준으로 콘텐츠 공급 대가를 인상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27일 조경식 2차관 주재로 업계 현안 간담회를 열고 중재에 나섰지만, 이들의 갈등의 골은 깊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CJ ENM는 자사 기자간담회에서 "콘텐츠 대가에 인색하다"며 IPTV 업계를 공개 비판에 나섰고 직후 IPTV협회도 "(CJ ENM이) 오만과 욕심에 가득 차 있다"며 맞받아쳤다.

업계 관계자는 "양측의 입장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으면서 유료방송·OTT 가입자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