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8℃
    미세먼지
  • 경기
    H
    19℃
    미세먼지
  • 인천
    H
    19℃
    미세먼지
  • 광주
    H
    18℃
    미세먼지
  • 대전
    B
    20℃
    미세먼지
  • 대구
    Y
    21℃
    미세먼지
  • 울산
    B
    20℃
    미세먼지
  • 부산
    B
    20℃
    미세먼지
  • 강원
    Y
    18℃
    미세먼지
  • 충북
    B
    19℃
    미세먼지
  • 충남
    Y
    19℃
    미세먼지
  • 전북
    H
    19℃
    미세먼지
  • 전남
    Y
    19℃
    미세먼지
  • 경북
    Y
    20℃
    미세먼지
  • 경남
    B
    19℃
    미세먼지
  • 제주
    Y
    21℃
    미세먼지
  • 세종
    Y
    18℃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6-18 18:02 (금)
SK하이닉스 임금 대폭 인상…신입 초봉 삼성전자보다 많아졌다
SK하이닉스 임금 대폭 인상…신입 초봉 삼성전자보다 많아졌다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6.0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봉·성과급 논란에 반도체 호황까지…기본급+성과급+격려금 땐 신입 연봉 8000만원 넘을 듯
[사진=SK하이닉스 제공]
[사진=SK하이닉스 제공]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SK하이닉스 노사가 올해 구성원들의 임금을 평균 8% 인상하는데 잠정 합의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노사는 올해 임금을 기술 사무직(일반직) 평균 8%, 생산직 약 9% 인상하는 등 평균 8.07% 올리고, 전 직원에게 임금협상 타결 특별 격려금으로 250만원을 지급하는데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의 신입사원 초임은 5040만원으로 올라가 삼성전자(약4800만원)보다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노사는 기본급의 1000%가 상한인 초과이익분배금(PS)에 대해서도 PS 지급 한도를 초과하는 영업이익이 발생할 경우 다음 해 1월에 재논의키로 했다.

이를 모두 적용할 경우 올해 SK하이닉스 신입사원의 연봉은 최대 8000만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SK하이닉스의 이번 임금인상률은 최근 3∼4%였던 것에 비해 2배가량 크게 증가한 것이다.

이는 올해 초부터 이슈가 됐던 대기업의 연봉·성과급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 초부터 계속되고 있는 반도체 경기 호황도 이번 임금 인상안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SK하이닉스 노조는 오는 11일 대의원 회의에서 이번 임금 인상 잠정 합의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반도체 산업은 인재 경쟁력이 곧 기업 경쟁력이며 국가 경제와도 직결된다"며 "구성원 자부심과 인재 확보·유지를 위해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임금 인상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