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24℃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25℃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4℃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26℃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26℃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6℃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26℃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2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25℃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6℃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6℃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6℃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25℃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4℃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26℃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21 07:42 (화)
광주 붕괴 현장에 관리·감독 전담 감리업체 직원 없었다
광주 붕괴 현장에 관리·감독 전담 감리업체 직원 없었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6.1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거공사가 하청에 재하청을 주는 재하도급으로 진행됐다는 의혹
참고인 10명 소환 조사... 오후 1시부터 시내버스 등 현장 감식 진행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보고를 받은 뒤 둘러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보고를 받은 뒤 둘러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광주 학동4구역 재개발 현장 5층 건물 붕괴사고 당시 현장에는 공사를 관리·감독하는 감리업체 직원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 위험징후를 감지한 철거업체 관계자들은 모두 대피했고, 감리업체 직원들도 상주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나 '인재'라는 비난을 면할 수 없게 됐다.

시공사는 HDC현대산업개발, 철거공사는 한솔기업이 맡았다.

건축 감리는 비상주감리와 상주감리로 나뉘는데 감리자가 상주하지 않는 비상주감리는 주요 공정 때만 공사 현장에서 감리를 진행하고 평소에는 현장에 상주하지 않는다.

이번 철거공사가 하청에 재하청을 주는 재하도급으로 진행됐다는 의혹과 관련, 업체 측은 계약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합동수사본부는 위법에 무게를 두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수사대는 이날 오전까지 참고인 10명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10명 중 9명은 재개발 사업, 철거 관련 현장 관계자이며, 1명은 사고 목격자다. 경찰은 추가로 참고인을 조사해 유의미한 내용이 나오면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은 사고 원인들을 규명하기 위해 오후 1시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으로 사고 현장과 시내버스 등에 대한 현장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전날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지역에서 발생한 건물 붕괴사고로 인근 버스승강장에 정차해 있던 시내버스 승객 중 9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을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