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8℃
    미세먼지
  • 경기
    H
    19℃
    미세먼지
  • 인천
    H
    19℃
    미세먼지
  • 광주
    H
    19℃
    미세먼지
  • 대전
    B
    19℃
    미세먼지
  • 대구
    B
    21℃
    미세먼지
  • 울산
    B
    21℃
    미세먼지
  • 부산
    B
    20℃
    미세먼지
  • 강원
    H
    19℃
    미세먼지
  • 충북
    B
    20℃
    미세먼지
  • 충남
    B
    20℃
    미세먼지
  • 전북
    B
    20℃
    미세먼지
  • 전남
    Y
    20℃
    미세먼지
  • 경북
    B
    20℃
    미세먼지
  • 경남
    B
    19℃
    미세먼지
  • 제주
    B
    21℃
    미세먼지
  • 세종
    Y
    19℃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6-18 18:02 (금)
G7, '백신 10억회분' 통큰 기부..."2022년 말 코로나 종식 목표"
G7, '백신 10억회분' 통큰 기부..."2022년 말 코로나 종식 목표"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6.1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 존슨 총리 "정상회의서 백신공급 합의 예정"...美 바이든도 "빈국에 5억회분 기부"
'백신 불균형' 해소 기대감 커져...아시아·남미·아프리카 사망자 수 유럽·북미 압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개막을 하루 앞둔 10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에서 첫 양자회담을 가졌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2023년까지 전 세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을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G7 정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정상들이 국제 배분 계획을 통해 최소 10억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세계에 공급하는 내용에 합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블룸버그통신이 입수한 공동성명 초안의 내용과 동일하다.

당시 매체는 G7의 기부 계획을 통해 지구촌 성인 80%가 백신 접종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우리는 내년 말까지 전 세계에서 백신을 접종하고 바이러스로부터 더 나은 환경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은 우선 오는 9월까지 500만회의 백신 여유분을 빈국에 기부하는 것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최소 1억회분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영국이 나누는 백신 물량의 80%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COVAX)'를 통해 전달될 계획이다.

G7의 주축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계에 코로나19 백신 5억회분을 기부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정상회의차 영국을 방문 중인 바이든은 이날 영국 콘월 세인트아이브스에서 "미국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5억회분 구입해 전 세계 100여국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오는 8월부터 연말까지 2억회분을 우선 제공하고 내년 상반기에 나머지 3억회분을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대상국은 92개 저소득 국가와 아프리카연합(AU)이다.

G7에 속한 다른 국가들도 11일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관련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G7엔에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이 속해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미국의 백신 공유 소식과 관련해 "유럽연합(EU)도 최소한 미국과 같은 수준의 포부를 가질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COVAX) [사진=세계백신면역연합/연합뉴스]

백신을 싹쓸이 했던 주요국들이 물량을 대량으로 나누면서 부국과 빈국 간의 백신 불균형 현상이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분석에 따르면 10일(미 현지시간) 기준 전 세계에서 188만4146명이 올해 코로나19로 사망하며 지난해 사망자 수(188만510명)를 넘어섰다.

선진국과 빈국 간의 격차는 더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만 해도 전 세계 사망자 수의 72%는 유럽과 북미 지역이 차지했지만 지금은 아시아와 남미(80%), 아프리카(75%)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G7 대표들은 11일 오후 영국 카비스베이 호텔에서 '코로나19 이후 더 나은 재건'(Building Back Better from COVID19)을 주제로 토론한 뒤 저녁 만찬을 가진다.

12일에는 복원력 강화(Building Back Resilient)와 외교 정책에 관한 세션뿐만 아니라 한국 등 초청국이 참여한 확대 세션도 개최된다.

13일에는 열린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과 기후변화 대응 방안이 논의된다.

회원국들은 폐막 공동성명에서 백신 기부와 전염병 예방을 위한 감시체계 구축, 코로나19 기원 조사 등에 관한 입장을 담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