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8℃
    미세먼지
  • 경기
    H
    19℃
    미세먼지
  • 인천
    H
    19℃
    미세먼지
  • 광주
    H
    19℃
    미세먼지
  • 대전
    B
    19℃
    미세먼지
  • 대구
    B
    21℃
    미세먼지
  • 울산
    B
    21℃
    미세먼지
  • 부산
    B
    20℃
    미세먼지
  • 강원
    H
    19℃
    미세먼지
  • 충북
    B
    20℃
    미세먼지
  • 충남
    B
    20℃
    미세먼지
  • 전북
    B
    20℃
    미세먼지
  • 전남
    Y
    20℃
    미세먼지
  • 경북
    B
    20℃
    미세먼지
  • 경남
    B
    19℃
    미세먼지
  • 제주
    B
    21℃
    미세먼지
  • 세종
    Y
    19℃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6-18 18:02 (금)
[광수네 연예잡담] 가세연·김용호의 무차별 폭로 따라가는 한심한 언론들
[광수네 연예잡담] 가세연·김용호의 무차별 폭로 따라가는 한심한 언론들
  • 오광수 대중문화전문기자
  • 승인 2021.06.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는 김용호(왼쪽)과 강용석 변호사(오른쪽).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 화면 캡쳐]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는 김용호(왼쪽)과 강용석 변호사(오른쪽).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 화면 캡쳐]

【뉴스퀘스트=오광수 대중문화전문기자】 가세연과 김용호는 요즘 가십기사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누구든 알고 있는 매체이자 이름이다.

김용호는 최근 전직 연예부장(잠깐 스포츠월드 부장을 했다)임을 내세워 유튜브 매체를 통해 무차별적인 연예인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있는 장본인이다.

가세연은 그가 몸담고 있는 유튜브 매체인 가로세로연구소를 말한다.

연예계 폭로전문 유튜버 김용호는 ‘악명’을 떨치면서 연예계의 무시할 수 없는 권력이 됐다.

그 유명세의 이면에는 그가 폭로하는 사건을 대다수 연예 매체들이 받아 적고 있으며, 유명세로 인해 각종 제보들이 그에게 몰리고 있는 이유도 있다.

최근에는 김씨가 가세연 유튜브를 통해 배우 전지현 이혼설, 배우 한예슬의 남자친구에 관한 내용, 한씨와 함께 가라오케에 갔다는 여배우 실명 공개 등 진흙탕을 방불케 하는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그 이전에 그가 폭로한 연예인들을 둘러싼 뉴스들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다.

문제는 가세연과 김용호가 운영하는 유튜브 뉴스에 대해 어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가장 먼저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는 연예인 사생활의 무차별적인 폭로다.

이들은 단순한 뉴스 보도를 넘어서 개인의 인권을 침해하는 폭로를 일삼는다.

인기를 먹고 살아야하는 연예인들은 자신이 사생활이 무차별적으로 폭로되고 있어도 속수무책이다.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할 수 있지만 연예인들의 입장에서는 법정에 갔을 때 그 과정들이 고스란히 노출되기에 여간 부담이 아니다.

거기에 가세연의 폭로 내용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는 기존의 연예매체들이 이들의 존재감을 키워주고 있다.

연예인들의 이러한 약점을 알기에 가세연은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미끼로 협박을 일삼는다.

연예인들이 소속된 기획사도 있고, 각종 연예 단체도 있지만 공개적으로 가세연과 김용호의 폭로에 대응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낸 걸 보지 못했다.

한마디로 무기력하다.

두 번째는 유튜브가 아무런 자정능력이 없는 매체라는 점이다.

신문은 신문윤리위원회가 있고, 방송은 방송심의위원회 등이 있지만 무차별적으로 생산되어 유포되는 유튜브 뉴스와 동영상은 심의할만한 기구라고는 없다.

오로지 이를 제작하고 배포하는 유튜버의 양식에 맡길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쯤 되니 가세연은 대중들의 속물적인 호기심을 먹고 무럭무럭 크고 있다.

오광수 대중문화전문기자
오광수 대중문화전문기자

가세연 유튜브 구독자는 66만명. 김용호 유튜브는 55만명이 구독 중이다.

이로인해 거뒤들이는 수입도 만만치 않다.

각종 연예단체들이 공동으로 성명서라도 내고, 인권단체나 여성단체, 인터넷 자정을 외치는 단체 등에서 나서야 하지 않을까?

아니면 청와대 청원이라도 해야 한다.

멀쩡한 여자 연예인들이 광장의 한 가운데 끌려나와 당하지 않아도 되는 모욕을 당하고 있는데 모두들 뒷짐을 지고 구경하고 있다니. 이건 옳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