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8℃
    미세먼지
  • 경기
    H
    18℃
    미세먼지
  • 인천
    H
    18℃
    미세먼지
  • 광주
    H
    18℃
    미세먼지
  • 대전
    B
    19℃
    미세먼지
  • 대구
    H
    21℃
    미세먼지
  • 울산
    B
    20℃
    미세먼지
  • 부산
    B
    20℃
    미세먼지
  • 강원
    B
    17℃
    미세먼지
  • 충북
    H
    19℃
    미세먼지
  • 충남
    B
    18℃
    미세먼지
  • 전북
    Y
    19℃
    미세먼지
  • 전남
    H
    19℃
    미세먼지
  • 경북
    Y
    20℃
    미세먼지
  • 경남
    B
    19℃
    미세먼지
  • 제주
    Y
    21℃
    미세먼지
  • 세종
    Y
    19℃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6-18 18:02 (금)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사측 임금협상안 거부...첫 파업 초읽기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사측 임금협상안 거부...첫 파업 초읽기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6.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대책위원회 구성해 쟁의행위 돌입...'제시안 수정시 재교섭' 의사 밝혀
지난 5월 18일 충남 아산시 탕정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에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원들이 임금협상 결렬 관련 규탄 집회를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사측이 제시한 최종 입금협상안을 거부하면서 파업의 그늘이 짙어지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소속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전날 오후 조합 간부와 대의원이 참여한 연석회의에서 사측이 제안한 '2021년 임금협상 최종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날 노조는 회사의 최종안이 노조가 요구한 수준과 간극이 커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노조는 지난해 회사의 실적 호조를 근거로 ▲기본인상률 6.8% ▲위험수당 현실화  ▲해외 출장자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삼성디스플레이는 노사협의회와 기존에 합의한 '기본인상률 4.5%' 이상의 협상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앞서 사측은 최종안을 통해 임금인상 대신 노사 특별 공식 기구를 설립해 운영하자고 제안했지만 노조는 실효성이 없다며 거절했다.

이에 노조는 쟁의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쟁의행위 수순을 밟기로 했다. 다만 회사가 제시안을 수정할 경우 재교섭 여지는 남아있다고 말했다.

노조가 이러한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면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파업 위기에 놓이게 되었다.

만약 파업이 현실화된다면 지난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 폐기를 선언한 이후 삼성그룹 계열사에서 첫 파업 사례가 나오게 된다.

현재 노조는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서 과반수의 지지를 얻으면서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 '조정 중지' 판정을 받은 상태다.

이는 전체 직원의 10%를 웃도는 2400여명의 조합원들에게 합법적인 쟁의권이 주어졌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