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29℃
    미세먼지 좋음
  • 경기
    H
    29℃
    미세먼지 좋음
  • 인천
    H
    29℃
    미세먼지 좋음
  • 광주
    R
    2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30℃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27℃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7℃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9℃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27℃
    미세먼지 좋음
  • 전남
    R
    26℃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30℃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26℃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9℃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7-30 17:58 (금)
日, 약식회담 취소 이어 '올림픽 방일' 보도도 부인...꼬이는 한일관계
日, 약식회담 취소 이어 '올림픽 방일' 보도도 부인...꼬이는 한일관계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6.1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미우리신문 보도 내용 반박..."그런 사실 없다"
독도방어훈련에 대해 "독도, 일본 영토...매우 유감"
15일 요미우리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때 일본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한일 양국 정부가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일본 정부가 이를 부정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교도통신]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한국과 일본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추진했던 한일정상회담이 불발된 이유를 놓고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또다시 한국과의 만남에 선을 그었다.

앞서 G7 정상회담 기간 약식회담이 불발된 이유에 대해 한국 정부는 일본 측이 동해영토 수호훈련인 '독도방어훈련'을 이유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일본 정부는 그런 사실이 없다면서 한국 측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항의했다.

여기에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에 맞춰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일정을 양국 정부가 조율하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하면서 한일 관계가 더 꼬여가는 모양새다.

15일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이 다음 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때 일본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한일 양국 정부가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측이 타진했으며, 이를 일본 측도 받아들이는 방향"이라고 밝혔다.

2018년 2월 평창 올림픽 때는 당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을 방문해 문 대통령과 회담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측이 외교 경로를 통해 "평창 때의 답례로 방문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일본 측에 전달했지만, 정상회담이 성사될지는 장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한일 관계가 악화된 원인으로 꼽히는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문제에서 한국 측이 먼저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 없는 만큼 일본 정부는 신중한 입장"이라며 "정상회담이 열리더라도 해당 현안이 해결을 향해 전진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보도에 대해 일본 정부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말씀하신 보도와 같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가토 장관은 한일정상회담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자세에 대해서도 "(요미우리 보도와 같은) 그런 사실이 없기 때문에 가정의 질문에 대해 답하는 것을 삼가겠다"며 재차 선을 그었다.

또한, 가토 장관은 이날 시작한 한국의 독도방어훈련에 대한 조치를 묻는 말에 "지금 시점에선 논평을 삼가겠다"면서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다케시마 문제에 대해서는 계속 우리나라의 영토,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키겠다는 결의로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토 장관은 전날 오후 기자회견에서도 한국의 독도방어훈련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거나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히 일본 고유 영토임을 고려할 때 받아들일 수 없어 매우 유감"이라며 "한국 정부에 즉시 강력하게 항의하고 중단을 요구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