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16℃
    미세먼지
  • 경기
    R
    17℃
    미세먼지
  • 인천
    H
    18℃
    미세먼지
  • 광주
    B
    21℃
    미세먼지
  • 대전
    H
    22℃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20℃
    미세먼지
  • 부산
    B
    22℃
    미세먼지
  • 강원
    H
    17℃
    미세먼지
  • 충북
    Y
    21℃
    미세먼지
  • 충남
    H
    22℃
    미세먼지
  • 전북
    B
    22℃
    미세먼지
  • 전남
    B
    21℃
    미세먼지
  • 경북
    B
    19℃
    미세먼지
  • 경남
    B
    20℃
    미세먼지
  • 제주
    B
    21℃
    미세먼지
  • 세종
    H
    22℃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9-21 21:47 (화)
쿠팡 화재현장 실종 구조대장, 끝내 시신으로..."그는 영웅이었다"
쿠팡 화재현장 실종 구조대장, 끝내 시신으로..."그는 영웅이었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6.19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 48시간 만인 10시49분 지하 2층 입구에서 발견...유해, 경기도의료원이천병원으로
빈소는 하남 마루공원 장례식장... 어머니, 부인, 두 자녀 오열에 빈소 깊은 슬픔에 잠겨
경기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 빈소가 19일 오후 경기도 하남시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지난 17일 경기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발생 시 119구조대를 이끌고 건물 내부로 진입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구조대장이 19일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사흘째인 이날 오전 10시32분 건물 내부에서 실종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ㆍ소방경)을 찾는 수색팀을 투입, 김 대장이 실종된 지 48시간 만인 10시49분 지하 2층 입구에서 직선으로 5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유해를 발견했다.

소방 관계자는 "내부 화염으로 훼손이 심한 상태로 발견됐다"며 "유해를 수습해서 병원으로 모셨다"고 말했다. 김 대장 유해는 경기도의료원이천병원 영안실로 옮겨졌다.

김 대장은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17일 오전 11시 20분께 119구조대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위해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갑자기 불길이 거세지자 동료를 먼저 내보낸 뒤 자신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홀로 고립, 실종됐다.

당시 김 대장 일행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여 있던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거세졌고, 이후 불은 걷잡을 수 없이 건물 전체로 번졌다.

소방 당국은 곧바로 김 대장 구조작업에 나섰지만 건물 곳곳에 쌓인 인화성 물질에 불이 옮겨붙으며 건물 전체로 확산, 구조작업이 중단됐고 붕괴 우려로 건물 내부 진입도 불가능했다.

김 대장 실종 이틀이 지난 이날 오전 10시부터 20분간 진행된 건물 안전진단에서 '구조대를 투입해도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와 구조작업이 재개됐지만 끝내 시신으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김 대장 유해를 수습한 만큼 소방관들을 건물 안으로 투입해 진화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번 화재는 17일 오전 5시20분께 건물 지하 2층 진열대 선반 위에 설치된 콘센트에서 처음 불꽃이 이는 장면이 CCTV에 찍혀 전기적 요인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 당국은 진화작업 사흘째인 이날 낮 12시25분 불길이 대부분 잡혀 큰불을 끄고 잔불을 정리하는 단계인 초진을 선언하고 경보령도 1단계로 하향했다.

한편, 이날 오후 경기 하남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동식 구조대장 빈소에는 어머니와 김 대장의 아내가 두 자녀와 함께 빈소를 지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