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R
    16℃
    미세먼지
  • 경기
    R
    19℃
    미세먼지
  • 인천
    R
    18℃
    미세먼지
  • 광주
    Y
    21℃
    미세먼지
  • 대전
    Y
    21℃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22℃
    미세먼지
  • 부산
    B
    22℃
    미세먼지
  • 강원
    R
    18℃
    미세먼지
  • 충북
    Y
    20℃
    미세먼지
  • 충남
    Y
    20℃
    미세먼지
  • 전북
    B
    21℃
    미세먼지
  • 전남
    B
    21℃
    미세먼지
  • 경북
    B
    20℃
    미세먼지
  • 경남
    B
    21℃
    미세먼지
  • 제주
    B
    20℃
    미세먼지
  • 세종
    B
    22℃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9-21 21:47 (화)
檢, 역대 최대 규모 중간간부 인사…권력사건 수사팀장 대거 물갈이
檢, 역대 최대 규모 중간간부 인사…권력사건 수사팀장 대거 물갈이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6.2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라인'으로 분류됐거나 정권수사 맡았던 인사 대부분 좌천성 발령
정권수사 맡았던 간부들, 수사에 관여할 수 없는 고검으로 자리 이동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법무부가 25일 고검 검사급 검사 652명, 일반 검사 10명 등 검사 662명에 대한 신규 보임·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인사에서 눈여겨볼 대목은 주요 권력사건 수사를 이끌었던 수사팀장들을 비롯해 검찰 중간 간부 대다수가 자리 이동을 했다는 것이다.

특히 친정권으로 분류되거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참모들이 주요 요직에 오른 반면 이른바 '윤석열 라인'으로 분류됐거나 정권수사를 맡았던 인사들은 대부분 좌천성 발령을 받았다.

◆주요 권력사건 수사를 맡았던 수사팀장 전원 교체

'윤석열 라인'으로 분류됐거나 정권수사를 맡았던 간부들은 고검으로 자리를 옮겨 수사에 직접 관여할 수 없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2차장 시절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한 신봉수 평택지청장은 서울고검 검사로, 서울중앙지검 3차장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비리 사건을 지휘했던 송경호 여주지청장은 수원고검 검사로 각각 이동한다.

또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을 수사해온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창원지검 인권보호관으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해 온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은 대구지검 형사2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을 수사한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은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으로 간다.

윤 전 총장을 대검에서 보좌한 간부들도 지방으로 발령났다. 윤 전 총장의 '입' 역할을 해 온 이창수 대검 대변인은 대구지검 2차장으로,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은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으로 각각 옮긴다.

지난해 '추-윤 사태' 당시 이성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용퇴를 건의한 박세현 서울중앙지검 공보관은 부산동부지청장으로 부임한다. 검찰개혁 방향에 쓴소리했던 정유미 부천지청 인권보호관은 광주고검 검사로 간다.

◆박범계 법무장관 "균형있는 인사" 자평

반면 친정권 성향이거나 박 장관의 참모진에 있었던 인사들은 요직에 발탁됐다.

임은정 대검 감찰연구관은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추 전 장관 시절 류혁 감찰관을 패싱했다는 논란을 빚은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은 성남지청장으로 각각 영전한다.

윤 전 총장 가족 관련 수사를 맡아 온 정용환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은 반부패·강력수사1부장으로 수직 이동한다. 반부패·강력수사2부장은 조주연 정읍지청장이 맡는다.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건을 수사해 온 주민철 경제범죄형사부장이 법무부 검찰과장으로 옮긴다.

한편, 박범계 법무장관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전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힘 의원들의 인사 관련 질의에 "이번 인사는 균형 있는 적재적소 배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