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2℃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23℃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4℃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2℃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2℃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3℃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4℃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2℃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5℃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3℃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19 23:34 (일)
미국, 中 배후 사이버해킹 맹비난...동맹국에 EU·나토까지 동참
미국, 中 배후 사이버해킹 맹비난...동맹국에 EU·나토까지 동참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7.2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 이메일 해킹에 中 정보기관 관여 확신...랜섬웨어 등 각종 사이버 공격도 의심
중국 해킹 규탄에 나토 동참은 처음...사이버 대응에 바이든표 '동맹 결집' 본격 적용
[사진=픽사베이]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최근 일어난 사이버 공격에 중국이 연루되어 있다고 규정하며 동맹과 함께 공동 대응을 취하겠다고 선언했다. 

19일(현지시간)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지난 3월 일어난 마이크로소프트(MS) 이메일 해킹에 중국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부가 관여했다고 지목했다.

이는 MS 이메일 서버 소프트웨어 '익스체인지'를 겨냥한 해킹 사건으로, 당시 미국에서만 3만개 이상의 기관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법무부는 해당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확인된 중국 국가안전부 관리 3명과 해커 1명을 기소하며 책임을 물었다.

뿐만 아니라 미국은 자국 기업을 상대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한 랜섬웨어 공격을 비롯해 중국이 미국과 동맹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각종 사이버 공격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악관은 "사이버 공간에서 중국이 보이는 무책임한 행위는 세계에서 '책임 있는 리더'가 되겠다고 공언한 중국의 목표와 상충된다"라고 비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미국과 전 세계 국가들은 중국의 무책임하고 파괴적인 행동에 책임을 묻고 있다"라며 "(중국의 행위는) 국가안보와 경제에 큰 위협이 된다"라고 강조했다.

중국의 사이버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 동맹국 및 파트너 국가들과 공동전선을 펼치겠다는 대안도 제시했다.

참여 국가 명단에는 미국의 주요 정보공유국인 영국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파이브아이즈와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이 이름을 올렸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이 인용한 미 고위 당국자에 따르면 나토가 중국을 상대로 사이버 활동 대응에 동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나토와 EU는 별도의 성명을 내고 "중국 정부가 사이버 공격에 대해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라고 촉구했다.

이로써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바이든 행정부의 '동맹국 결집' 전략은 사이버공격 대응의 영역에도 적용되게 됐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달 유럽을 순방했을 당시 EU와 나토 등에 대중 압박에 동참해달라고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백악관은 국가안보국(NSA)과 사이버보안국(CISA), 연방수사국(FBI) 등과 함께 중국 해커들의 세부 수법 50가지를 공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한 나라가 단독으로 중국을 바꿀 수는 없다"라며 "동맹국과 파트너들은 미국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