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R
    20℃
    미세먼지 좋음
  • 경기
    H
    2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2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27℃
    미세먼지 좋음
  • 대전
    R
    2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24℃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7℃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2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22℃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23℃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2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2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24℃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2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2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23℃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29 11:28 (수)
한국조선해양, 2분기 영업손실 8973억원…하반기 실적 개선 전망
한국조선해양, 2분기 영업손실 8973억원…하반기 실적 개선 전망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7.2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3.1% 증가한 3조7973억원…공사손실충당금 선반영으로 영업익과 당기순익 적자 전환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 4000㎥급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 4000㎥급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그룹]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한국조선해양이 지난 2분기 강재가 급등과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897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21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공시 내용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선박 건조물량 증가로 전분기 대비 3.1% 증가한 3조7973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한국조선해양 측은 이와 관련 "올 들어 수주량 증가 및 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강재가(價) 인상 전망으로 인해 조선부문에서 8960억원의 공사손실충당금을 선(先)반영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해양부문은 매출 감소에 따른 고정비 부담 증가, 플랜트부문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공정 지연의 영향으로 적자폭이 커졌다. 

다만 하반기부터는 선가 상승이 예상되며 본격적인 실적 개선이 실현될 전망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가 급등 전망에 따라 예측 가능한 손실액을 보수적으로 반영하면서 일시적으로 적자 규모가 커졌다"며 "원자재가 인상이 선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는데다, 안정적인 수주잔량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영업 전략을 펼치고 있어 하반기부터는 실적이 본격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상반기에만 총 162척(해양플랜트 2기 포함), 140억불을 수주하는 등 연초 세운 조선·해양부문 목표액 149억불을 조기에 달성, 2년 반치 이상의 안정적인 수주잔량을 확보한 상태다. 

한국조선해양은 향후 강재의 원재료인 철광석 가격이 안정을 되찾고, 올해 수주한 선박의 매출 비중이 점차 커지면서 실적 개선의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해운 운임과 유가의 상승에 힘입어 선박, 해양플랜트 발주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적인 환경규제 강화로 조선 시장이 친환경 기술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것 역시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