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2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2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22℃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0℃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2℃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1℃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2℃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2℃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0℃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1℃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0℃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2℃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21 21:47 (화)
[뉴스퀘스트의 '꼭알' 뉴스/정치·사회] 청해부대 270명 확진…'어쩌다 이지경' 국방부, 감사 착수키로
[뉴스퀘스트의 '꼭알' 뉴스/정치·사회] 청해부대 270명 확진…'어쩌다 이지경' 국방부, 감사 착수키로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7.2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7월 22일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이 21일 현지 항구에서 출항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정치]

◇ 청해부대 270명 확진…'어쩌다 이지경' 국방부, 감사 착수키로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 중 270명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사태와 관련해 각종 의혹이 제기되자 국방부가 감사에 착수하기로 해.

국방부 감사관실은 다음달 6일까지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각 기관의 대응이 적절했는지 등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다고 군 관계자가 밝혀.

대상 기관에는 청해부대에 대한 작전지휘와 부대 관리 책임을 맡는 합동참모본부와 해군 작전사령부, 해군본부, 국방부 관련 부서, 국군의무사령부 등이 포함.

이번 감사 결과를 통해 대응에 문제가 드러난 기관이나 담당자에 대한 책임 소재가 가려질 것으로 보이며, 경우에 따라 문책 가능성도 제기.

◇ 여야 원내대표 오늘 2차 회동...추경안 합의여부 주목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늘(22일)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회동.

이들은 전날에 이어 소상공인 손실보상 및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의 처리 방향 협의를 이어갈 예정.

여야가 오는 23일까지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약속한 만큼, 이날 회동에서 합의 타결을 이룰지 주목.

◇ 국민의힘 '나는 국대다' 시즌2도 흥행...정책공모 2700여명 참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변인단 선발 토론배틀에 이어 추진한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가 흥행 돌풍을 이어가.

국민의힘은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8일 동안 모두 2764건의 정책 제안을 접수했다고 밝혀.

참가자 연령대를 보면 10∼20대가 882명(31.9%), 30대가 600명(21.7%)으로 젊은 층의 참여가 두드러져.

지난해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영상 메시지를 전달한 방탄소년단(BTS).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제공]

[사회]

◇ BTS, 대통령 특별사절 됐다...'9월 유엔총회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BTS)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오는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5차 유엔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에 참석해 세계 청년들을 향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라고 밝혀.

박 대변인은 "한국이 지속가능한 성장 등 미래세대 글로벌 의제를 선도하고 국제사회에서 높아진 위상에 맞게 외교력을 확대하는 데 보탬이 되기 위해 사절단을 임명한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선도국가로 국가 위상을 제고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해.

◇ 살인·강도 저지른 유공자에도 보훈급여…120억 부당지급

국가보훈처가 살인·강도 등 중대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국가유공자로 등록하고, 범죄경력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보훈급여금 등을 지급해온 것으로 드러나.

중대범죄 경력자는 국가유공자법 적용에서 배제하는 규정이 버젓이 있는데도 이를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잘못 지급된 급여는 118억여원에 달해.

감사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보훈처에 대한 정기감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적발하고, 보훈처장에 부당등록된 보훈대상자에 대한 법 적용을 배제하고 등록을 전후해 범죄경력 조회를 명확히 하라고 주의 요구를 조치.

◇ 윤석열 장모, 옛 동업자 명예훼손·무고 혐의로 고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 측이 옛 동업자였던 정대택씨를 명예훼손·무고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

최씨의 법률 대리인인 이충윤 변호사는 입장문을 통해 "이번 고소는 지난 14년간 총 11번의 유죄 판결에서 확정된 정씨의 허위 주장에 관한 것"이라며 "정씨는 2019년부터 최씨와 그 가족들을 끌어들여 언론과 유튜브를 통해 악의적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말해.

그러면서 "사건의 본질은 정씨가 2003년 자기 돈 한 푼 없이 최씨를 이용해 한 몫을 챙기려다 실패하자 지난 18년간 온갖 거짓말로 최씨를 괴롭힌 것에 있다"며 수사기관에 정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

이에 대해 정 씨는 SNS를 통해 최근 대검찰청이 최 씨의 법정 허위 진술에 대한 재수사를 지시하는 등 불리한 여론이 조성되자 윤 전 총장 가족이 물타기를 하려 한다며 최 씨 등을 무고 교사 혐의로 맞고소하겠다고 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