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30℃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3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9℃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34℃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3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34℃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3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3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3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31℃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33℃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32℃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32℃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3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35℃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31℃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33℃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8-04 17:19 (수)
"지금은 상생할 때"...SK이노베이션 노사, 단협 3주 만에 잠정합의
"지금은 상생할 때"...SK이노베이션 노사, 단협 3주 만에 잠정합의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7.2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제 개선·생활안정 지원 등에 합의...노사공동TF 설립해 근무형태 전환도 검토
22일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CLX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한 '2021년 단체협약' 조인식을 마치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김재호 부위원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SK이노베이션의 노사가 올해 단체협약(단협) 갱신 교섭에서 역대 최단기간인 3주 만에 잠정합의를 도출했다. 

22일 SK이노베이션은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CLX를 화상으로 연결해 '2021년도 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과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과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지난달 16일 울산에서 상견례를 갖고 단협 교섭을 시작한 지 3주 만인 이달 8일 잠정 합의를 이끌어 냈다.

이후 노조 조합원 투표를 거쳐 이날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 노조는 역대 최고 조합원 투표율(95.8%)과 최고 찬성률(88.5%)로 새 단체협약에 동의했다.

통상적으로 단협은 임금협상과 별개로 다루어야 할 안건들이 많아 최소 3~4개월 이상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협상 기간이 대폭 줄어든 것이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이번 단협에서 ▲휴가제 개선 ▲자녀 양육 및 학자금 지원 현실화 ▲생활 안정 지원 등 복리후생제도 개선 등에 합의했다.

또한 구성원들의 '노사 공동 태스크포스(TF)'를 세우고, 구성원들의 업무 몰입도와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현행 4조3교대 근무 형태를 4조2교대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검토를 시작했다.

노사는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력히 실행하는 데에도 뜻을 모았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2021년 단협이 최단기간과 최고 찬성률로 타결되면서 차원이 다른 노사 문화라는 역사를 만들어내 감사하다"라며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파이낸셜 스토리 전략을 성공시켜 뉴(New) SK이노베이션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라고 강조했다.

이강무 SK이노베이션 울산CLX 경영지원본부장도 "이번 단협은 성숙한 노사문화가 만들어 가는 상생의 중요성을 보여준 결과"라며 "회사의 선진적인 노사 문화는 상생을 넘어 ESG경영을 완성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로 발전해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올해 초 2021년도 임금협상에서도 역대 최단 시간인 첫 교섭 20분 만에 잠정 합의를 이루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