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R
    20℃
    미세먼지 좋음
  • 경기
    R
    2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2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2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4℃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22℃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2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23℃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23℃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2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25℃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22℃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25℃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2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24℃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29 10:15 (수)
네이버·카카오, '오늘의 운세'도 광고성 기사 적용…규제 대폭 강화
네이버·카카오, '오늘의 운세'도 광고성 기사 적용…규제 대폭 강화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9.1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제휴평가위, 전원회의 열고 제재 최종 확정 및 심사 규정 강화 결정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가 광고성 기사에 대한 규제를 대폭 강화키로 했다.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는 지난 10일 전원회의를 열고 '오늘의 운세' 등 생활형 정보에 대해서도 심사 규정 15조 '기사로 위장한 광고 전송' 규정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심의위원회는 이번 회의에서 ▲'기사로 위장한 광고 전송' 규정 적용 확대 ▲'등록된 카테고리 외 기사 전송' 규정 위반 언론사 제재 확정 등에 대해 논의했다.

심의위원회는 외견상 기사 형식을 띠고 있으나, 특정 상품이나 서비스의 구매를 유도하는 이미지, 가격, 판매처 등의 관련 정보 전달을 주목적으로 하는 콘텐츠는 ‘기사로 위장한 광고 전송’ 규정에 따라 제재하고 있다.

심의위원회는 특히 이번 회의에서 그 동안 기사 내 연락처 정보 표기를 인정했던 ‘오늘의 운세’ 콘텐츠도 다른 기사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기사로 위장한 광고 전송’ 규정 위반 여부를 심의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1개월의 안내 기간을 거쳐 10월 9일 이후 전송된 기사에 대해서 '기사로 위장한 광고 전송' 규정을 어겼는지 심의하기로 했다.

◆ ‘등록된 카테고리 외 기사 전송’ 규정 위반 언론사 제재 확정

심의위원회 제재소위는 모 언론사가 6기 심의위원회 출범 후인 3월부터 7월 초순까지 600여 건의 보도자료를 일반 기사로 전송한 행위가 심의 규정 15조에 명시된 부정행위(등록된 카테고리 외 기사 전송)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보도자료, 자동생성기사를 지정된 카테고리 외로 전송하는 경우, 특정 카테고리로 등록된 제휴매체가 사전 협의 없이 등록되지 않은 카테고리로 기사를 전송하는 경우 등은 ‘등록된 카테고리 외 기사 전송’에 해당한다.

8월 회의에서 이 언론에 대해 32일간 노출중단 및 재평가 제재가 결정됐고, 포털사의 기술적 준비를 거쳐 9월 8일부터 노출중단이 실행되고 있다. 9월 회의에서 재논의가 이뤄졌으나 최초 논의 결과가 유지됐다.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해당 매체는 연합뉴스로 알려졌다.

한편, 심의위원회는 일부 SNS를 통해 떠돌고 있는 ‘제6기 제평위 가이드라인’ ‘제평위 동향’ 등 문건에 대해 "허위 정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심의위원회는 "해당 문건은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제재를 피하면서 ‘기사로 위장한 광고’를 송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문건의 작성에 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관련되지 않았으며, 내용도 상당 부분 실제와 맞지 않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휴평가위원회의 '가이드라인'은 존재하지 않으며, 위원회는 공개된 심의 규정에 따라 제재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며 "해당 문건의 내용을 따른다고 해도 제재를 받지 않는 것이 아니며, 이 문건으로 인해 제휴 관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