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4℃
    미세먼지
  • 경기
    B
    3℃
    미세먼지
  • 인천
    B
    3℃
    미세먼지
  • 광주
    B
    4℃
    미세먼지
  • 대전
    B
    2℃
    미세먼지
  • 대구
    B
    5℃
    미세먼지
  • 울산
    B
    7℃
    미세먼지
  • 부산
    B
    6℃
    미세먼지
  • 강원
    B
    1℃
    미세먼지
  • 충북
    B
    2℃
    미세먼지
  • 충남
    B
    2℃
    미세먼지
  • 전북
    B
    3℃
    미세먼지
  • 전남
    B
    7℃
    미세먼지
  • 경북
    B
    5℃
    미세먼지
  • 경남
    B
    6℃
    미세먼지
  • 제주
    B
    8℃
    미세먼지
  • 세종
    B
    1℃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0-17 13:25 (일)
고용유지지원 연장으로 한숨 돌렸지만...LCC, 시한부 위기 계속
고용유지지원 연장으로 한숨 돌렸지만...LCC, 시한부 위기 계속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9.1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업, 지원기간 30일 연장에 내달 유급휴직 유지...추가 연장 가능성은 낮아
LCC는 출혈경쟁·국제선 부진 등 악재 겹쳐...11월부터 무급휴직 불가피할 전망
16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 탑승장 스크린에 운항정보가 올라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정부가 이달 말 종료 예정이었던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기간을 30일 연장하면서 항공업계가 '실업 대란' 공포에서 잠시 벗어났다.

다만 저비용항공사(LCC)들은 벌써 한 달 뒤 상황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정부가 내달 또다시 지원 기간을 연장할 가능성이 낮은 가운데 국내선 출혈 경쟁과 국제선 부진 등의 악재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지난 14~15일 고용정책심의회를 개최해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대한 유급 고용유지 지원금 기간을 30일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정부가 유급휴직 중인 근로자의 고용을 보장하기 위해 사업주에게 휴업수당(평균 임금의 70%)을 최대 90% 지원해 주는 제도다.

지원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에 타격을 입은 항공업·면세점업·관광운송업·공연업 등이다.

정부는 지난 6월에도 해당 업종을 대상으로 고용유지지원금 기간을 90일 연장해 총 270일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도 추가 연장이 결정되면서 국내 항공사들은 다음 달까지 자사 근로자의 유급휴직을 보장할 수 있게 됐다.

이런 상황 속에서 LCC들은 마냥 웃지 못하고 있다. 정부가 한 달 뒤 지원 기간을 다시 연장할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11월부터 무급휴직이 불가피해질 전망이기 때문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종료되더라도 자체적인 수당 지급으로 유급 휴업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계획의 배경에는 자금력에 대한 확신이 깔려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분기에도 화물 사업 호재로 여객사업의 부진을 만회하는 데 성공했다.

반면 LCC의 사정은 다르다.

LCC들은 정부의 연장 결정이 나오기 전인 지난달 말 고용노동부에 무급휴직 계획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제주항공·에어부산은 적자 행진 속 자본잠식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도 했다.

화물 사업으로 상황을 반전시키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중대형 화물기를 가지고 있지 않아 대형 항공사들처럼 화물 사업을 확대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코로나19 4차 대유행까지 두 달 넘게 이어지면서 LCC들의 전망은 더욱 어두워지고 있다. 내부에서는 정부 지원이 종료되는 즉시 무급휴직자가 급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내부에서 정부의 조치가 산소호흡기와 같은 임시방편에 불과하다는 우려가 크다"라며 "정부의 추가 지원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한편 LCC들은 내달 고용유지지원금 종료시 11월과 12월 무급휴직 신청서를 받아 고용노동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무급휴직으로 전환해도 LCC 근로자들은 정부로부터 무급휴업 지원금을 받을 수 있지만, 평균 임금의 50% 수준만 지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