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4℃
    미세먼지
  • 경기
    B
    3℃
    미세먼지
  • 인천
    B
    3℃
    미세먼지
  • 광주
    B
    4℃
    미세먼지
  • 대전
    B
    2℃
    미세먼지
  • 대구
    B
    5℃
    미세먼지
  • 울산
    B
    7℃
    미세먼지
  • 부산
    B
    6℃
    미세먼지
  • 강원
    B
    1℃
    미세먼지
  • 충북
    B
    2℃
    미세먼지
  • 충남
    B
    2℃
    미세먼지
  • 전북
    B
    3℃
    미세먼지
  • 전남
    B
    7℃
    미세먼지
  • 경북
    B
    5℃
    미세먼지
  • 경남
    B
    6℃
    미세먼지
  • 제주
    B
    8℃
    미세먼지
  • 세종
    B
    1℃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0-17 13:25 (일)
곽상도 의원 아들 곽병채 퇴직금 50억 해명에... '혹시 이정재세요'
곽상도 의원 아들 곽병채 퇴직금 50억 해명에... '혹시 이정재세요'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9.26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 교수는 "죽어도 국민의힘 안 찍겠다는 분들 이해가 돼”
아들의 화천대유 고액 퇴직금 수령 사실이 드러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6일 탈당계를 제출했다.
곽상도 국민의 힘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고액 퇴직금 수령 사실이 드러나자 26일 탈당계를 제출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대장동 의혹이 여야를 가릴 것 없이 일파만파 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곽병채씨가 대장동 개발 자산관리사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50억원 퇴직금에 대해 해명을 내놨지만 논란과 비난은 더 확산되는 모양새다.

곽씨는 26일 입장문에서 " ‘화천대유’의 1호 사원이자, 곽상도 의원 아들 곽병채"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저와 관련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들을 누구의 탓으로 돌리지 않고, 논점을 교묘히 피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말씀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곽씨는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 게임 속 ‘말’ 일 뿐”이라며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끝나 있었다”고 주장했다.

곽씨는 “성과급과 위로금을 이렇게 많이 책정받은 것은, 회사가 엄청나게 많은 수익을 올리게 된 것에 따른 것”이라며 “한번은 운전 중에, 또 한 번은 회사에서 쓰러져 회사 동료가 병원으로 이송하기도 했다.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해명에 대해 이재명 열린캠프 대장동TF 김병욱 단장은 “6년 근무하고, 50억원을 받았다는데 이게 정상적이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아무도 없을 것” 이라며 “아빠 찬스 때문인지 몰라도, 무려 200배의 퇴직금을 받았다. 평생 직장에서 일하다가 퇴직할 때 퇴직금 2~3억 받는 보통 샐러리맨 입장에서 참을 수 없는 분노를 유발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의당 이기중 관악구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혹시 이정재세요? 어디 무인도 끌려가서 50대1의 생존게임이라도 하고 오셨냐?”라고 비꼬았다.

이는 최근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를 빗댄 것이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매를 버네. 열심히 일하면 50억 버나?”라며 “30대 초반에 6년 일하고 퇴직금 50억을 번 조선시대 세자도 감히 이루지 못할 업적을 쌓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준용을 그렇게 물고 늘어지더니 자기 아들 퇴직금 50억은 몸 상해가며 정당하게 번 껌값인가?”라며 “화천대유, 누구 껍니까? 곽상도에게 물어보시라”라고 했다.

또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도야 특검가자’라는 제목의 글에서 곽씨가 화천대유에서 6년 근무한 뒤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 “죽어도 국민의힘 안 찍겠다는 분들 이해가 된다”라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아들 근무 이야기 나왔을 때는 월급 250만원 운운하더니 50억 퇴직금 드러나니 적법한 성과급이라더라”라며 “그러면 처음부터 말을 했어야지”라고 했다.

또 ‘죽어도 국힘(국민의힘) 안 찍겠단 분들도 이해감’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댓글을 통해서도 한 네티즌이 “20살 투표권 얻자마자 박근혜 찍고 그동안 쭉 새누리, 자유한국당 찍다가 18년도 총선부터 포기했다. 죽어도 못 찍겠다”라고 하자 서 교수는 “그 심정 충분히 이해된다”라고 했다.

서 교수는 특검에 대해서 “진영 가리지 말고 다 잡아넣어야 한다”, “이재명 지사도 특검 대상이다”라고 댓글에서 밝혔다.

한편 곽상도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이날 “대선 국면에서 당에 어려움을 줘선 안 된다”며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에 방미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김기현 원내대표와의 통화에서 “곽 의원의 거취 문제를 신속히 논의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오후 5시 긴급 최고위 회의를 소집해 곽 의원과 관련, 품위 유지 의무 위반에 따른 제명 등 중징계 의결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만일 최고위가 제명을 의결하면 내일인 27일 의원총회를 열어 제명을 확정 짓게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