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4℃
    미세먼지
  • 경기
    B
    3℃
    미세먼지
  • 인천
    B
    3℃
    미세먼지
  • 광주
    B
    4℃
    미세먼지
  • 대전
    B
    2℃
    미세먼지
  • 대구
    B
    4℃
    미세먼지
  • 울산
    B
    7℃
    미세먼지
  • 부산
    B
    6℃
    미세먼지
  • 강원
    B
    1℃
    미세먼지
  • 충북
    B
    2℃
    미세먼지
  • 충남
    B
    2℃
    미세먼지
  • 전북
    B
    3℃
    미세먼지
  • 전남
    B
    5℃
    미세먼지
  • 경북
    B
    4℃
    미세먼지
  • 경남
    B
    5℃
    미세먼지
  • 제주
    B
    7℃
    미세먼지
  • 세종
    B
    1℃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0-17 13:25 (일)
현대차, 자율주행 장착 본격화...남양기술연구소에 테스트베드 구축
현대차, 자율주행 장착 본격화...남양기술연구소에 테스트베드 구축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10.1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보셔틀·관제시스템·자율주차 인프라 조성...합작사 설립 등 자율주행 사업 확대 가속화
현대차·기아 남양기술연구소 내부에서 로보셔틀 차량이 시범 주행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미래 먹거리 선점에 나선 현대자동차가 자율주행 기술을 장착하는 데 본격 시동을 걸었다.

12일 현대차는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현대차·기아 남양기술연구소에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베드(시험대)'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연구원들이 직접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하고, 관련 소프트웨어와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도록 연구소 내부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테스트베드 사업은 ▲연구소 내 수요·응답형 로보셔틀 운영 ▲자율주행차 관제 시스템 개발 ▲자율주차타워 건설 및 원격 자율주차 기술 개발 등 세 가지 요소에 방점을 둘 예정이다.

먼저 현대차는 지난 7일부터 연구소 내부를 순환하는 로보셔틀 4대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범 서비스에 투입된 차량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에서 자체 개발한 쏠라티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이다. 지난 8~9월 세종시 시범 서비스에 투입된 로보셔틀과 같은 모델이다.

현대차는 이 차량이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탑재했다고 설명했다. 

통상적으로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 0부터 레벨 5까지 총 6단계로 나뉘는데, 레벨 4부터 스스로 주행 상황을 인지·판단한 후 차량을 제어할 수 있어 운전자 개입이 필요하지 않다고 평가된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경기도 성남시 판교 일대에서도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를 운영할 방침이다.

현대차·기아 남양기술연구소에 구축 예정인 자율주차타워 조감도.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자체 개발한 웹 기반의 자율주행차 관제 시스템도 개발한다.

자율주행 서비스에 투입한 차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 도로 상황에 맞는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도로가 일시적으로 막혀 정상적인 자율주행이 불가능한 경우, 관제사가 차량의 자율주행 시스템에 원격 접속해 운행 경로를 새롭게 설정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외 현대차는 남양연구소 내부에 주차타워를 세워 원격 자율주차 기술 개발에 나선다. 주차타워는 약 600대 이상 주차 가능한 8층 높이의 건물로 내년 하반기 완공된다.

이 주차장은 입구에서 운전자가 하차하면 차량이 빈 공간을 탐색해 주차하고, 운전자가 복귀했을 때 다시 차량을 주차장 입구로 이동시키는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상무는 "남양연구소 내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기술을 고도화할 것"이라며 "이 사업을 기반으로 안전한 로보셔틀과 로보택시, 로보배송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시대에 본격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메타웨이브·옵시스 등 차량 기술 스타트업에 직·간접 투자를 단행했고, 현재 미 자율주행 기술업체 앱티브와 세운 합작사 '모셔널'을 운영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당시 수석부회장)은 지난해 8월 '모셔널'이라는 신규 사명을 알리며 "반세기 이상 현대차그룹은 인류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라며 "최첨단 자동차 기술의 역사를 모셔널과 함께 이어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