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0-17 13:25 (일)
남욱 "귀국해 조사 받겠다"... '뇌물 공여' 김만배, 14일 영장심사
남욱 "귀국해 조사 받겠다"... '뇌물 공여' 김만배, 14일 영장심사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1.10.13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 변호사 12일 JTBC와 인터뷰...로비 의혹 등 입장 밝혀
김만배 영장에 곽병채 50억·유동규 700억 '뇌물' 적시
검찰이 12일 화천대유와 성남도시개발공사,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의 청담동 소재 회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연합뉴스]
검찰이 12일 화천대유와 성남도시개발공사,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의 청담동 소재 회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연합뉴스]

【뉴스퀘스트=민기홍 기자】 미국에 체류 중인 남욱 변호사가 국내 언론을 통해 "곧 귀국해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변호사는 외교부의 여권무효화 조치를 앞두고 있다.

천화동인 4호 실소유자인 남 변호사는 지난 12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의혹, 정관계 로비 의혹 등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의 '키맨' 중 한 명으로 지목되고 있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의 로비 의혹 질문에 "저희끼리 '350억 로비 비용' 이야기를 했었다. 7명에게 50억씩 주기로 했다는 이야기다. 외부에 알려지면 큰일나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7명이 누군지에 대해서는 "기사에 보시면 다 나오는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남 변호사는 김만배씨가 화천대유 실소유주가 맞느냐는 질문에는 "저도 유동규 본부장의 지분이 있다는 이야기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들었다"며 "2019년도에 비용 문제로 저와 김만배 회장, 정영학 회계사가 다투기 시작할 때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정 회계사의 녹취록에서 김씨가 "천화동인 1호는 내 것이 아닌 걸 다들 알지 않느냐. 그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천화동인 1호가 본인(김만배) 것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김씨에게서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발언이 나온 경위에 대해 "당사자만이 알고 있지 않겠느냐"면서도 김씨가 평소 유 전 본부장을 '그분'이라 지칭한 기억은 없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가 이날 귀국 의사를 밝힘에 따라 대장동 개발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김만배씨가 12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 조사를 마치고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만배씨가 12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 조사를 마치고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12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해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횡령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담수사팀은 오후 5시께 김씨에게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횡령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김씨 측과 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사업 협약서에서 민간 투자자의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빼기로 공모해 성남시에 1100억원대 손해를 입힌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김씨를 유 전 본부장의 업무상 배임 공범으로 영장 범죄사실에 적시했다. 또 곽상도 의원 아들 병채씨에게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지급한 것도 뇌물로 보고 영장에 적시했다.

김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14일 오전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되는 영장실질심사에서 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