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0-17 13:25 (일)
4년 전 분양한 서울 아파트 값, 분양가 대비 평균 10억 올랐다
4년 전 분양한 서울 아파트 값, 분양가 대비 평균 10억 올랐다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1.10.1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용산구와 서초구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용산구와 서초구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상현 기자】 4년 만에 분양가 대비 2배 이상 오른 서울 아파트가 많아졌다.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공급 부족 현상이 부동산 시장에 가격 폭등 결과를 낳았다. 현 정부 출범 이후 분양한 서울 아파트 값이 평균 10억원가량 올랐다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2017년에 분양한 서울 아파트 가운데 올해 9월에 실거래된 아파트 10곳을 살펴본 결과 실거래 가격이 분양가 대비 평균 10억2000만원(128.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만랩에 따르면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2017년 11월 분양한 은평구 응암동 ‘녹번e편한세상캐슬1차’ 전용면적 59.97㎡다. 4억4000만원에 분양돼 지난달 11억7500만원(18층)에 팔렸다. 분양가 대비 167%(7억3500만원) 상승한 값이다.

2017년 5월 분양한 영등포구 신길동 '보라매SK뷰' 전용 84.98㎡는 6억7000만원에 분양해 올해 9월 153.7%(10억3000만원) 오른 17억원(13층)에 거래됐다.

2017년 9월 분양한 서초구 잠원동 '반포센트럴자이' 전용 114.96㎡가 19억1000만원에 분양해 올해 9월 45억원(16층)에 팔렸다. 25억9000만원(135.6%)으로 가장 큰 폭의 차이를 보였다. 

[경제만랩 제공=연합뉴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많지만,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자 새 아파트들의 희소성이 커져 가격이 고공행진하고 있는 분위기"라며 "즉각적이고 획기적인 공급확대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