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2-01 17:38 (수)
600명의 구글 직원, 코로나19 백신 의무화에 반발..."강압적 정책"
600명의 구글 직원, 코로나19 백신 의무화에 반발..."강압적 정책"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11.2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의 정책, 심각한 결함 있어...불평등 정당화해"
구글 대변인 "백신 의무화는 중요한 수단...굳게 지지"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의 직원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에 반발하고 나섰다.

미국 대표 기업인 구글의 일부 직원들이 반대 성명까지 내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계획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23일(현지시간) 미 CNBC방송은 600여명의 구글 직원이 회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에 반대하는 성명을 냈다고 보도했다.

구글 직원들은 성명을 통해 "백신 의무화 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구글 직원들을 포용할 수 있는 새 보건 정책을 수립하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직원이 15만명 이상인 구글의 백신 의무화 정책은 미국의 다른 기업들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직원이 100명 이상인 기업에 모든 근로자가 내년 1월 4일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명령했다.

이에 따라 구글은 다음 달 3일까지 모든 직원에게 백신 접종 상태를 보고하도록 지시했다.

CNBC가 입수한 내부 문서에 따르면 재택근무 여부에 상관없이 정부 및 공공기관과 직·간접적으로 일하는 모든 직원은 백신을 맞아야 한다.

크리스 라코우 구글 보안 담당 부사장은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백신은 모든 사람이 안전하게 사무실로 복귀하고 지역사회에 코로나19 확산을 최소화할 수 있는 우리 능력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조 카바 구글 데이터센터 부사장은 직원들의 백신접종률을 높이고자 접종자에게 5000달러(약 594만5000원)의 인센티브도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반대 선언을 한 직원들은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의 백신 의무화에는 심각한 결함이 있다"면서 "회사 경영진이 강압적이고, 포용과 반대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구글의 한 직원은 "백신 미접종자의 사무실 복귀를 금지하는 것은 공개적으로 개인의 선택을 노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직원은 구글이 백신 접종 상태 등 직원들의 보건의료 기록을 수집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구글의 정책이 향후 또 다른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뿐만 아니라 미래 다른 백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구글의 개입을 의미한다"며 "이는 개인적인 신념에 따라 결정한 일부 직원들에 대한 구글의 불평등한 대우를 정당화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글이 업계 선두주자로서 전 세계 기업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절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구글은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구글 대변인은 CNBC에 "백신 의무화는 우리 인력의 안전을 지키고 우리의 서비스를 계속 운영할 가장 중요한 수단 중 하나"라며 "백신 의무화 정책을 굳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구글 직원들의 반발은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반발에 더욱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이 우세한 플로리다주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백신 접종 의무화를 금지하는 주 법안을 통과시켰다.

텍사스 역시 지난 10월 기업들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등 공화당 출신 주지사가 이끄는 11개 주는 바이든 정부의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이 위헌이라며 소송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