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2-01 17:38 (수)
물가 오르고 실업자 줄고...美 연준,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 시사
물가 오르고 실업자 줄고...美 연준,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 시사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11.2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FOMC 정례회의서 "높은 물가 지속 시 금리인상 준비" 언급
물가지표 31년 만에 최대폭 상승...실업수당 청구도 52년 만에 최저치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취업박람회 현장 [사진=AP/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상 시기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고용시장이 개선되고 있다는 경제 지표가 나온 것. 이에 연준 내부에서는 조기 긴축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연준이 공개한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다수의 참석자들은 "물가상승률이 목표치보다 높게 유지될 경우, 예상보다 빠르게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속도를 조정하고 기준금리를 올릴 준비를 해야 한다"라고 의견을 내놨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이 장기 물가 안정과 고용 목표 달성에 위험을 초래한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연준은)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초부터 매달 800억달러 규모의 국채와 400억달러의 주택저당증권(MBS)를 매입해왔다.

그러다 지난 2~3일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이달 말부터 12월까지 매달 150억달러(국채 100억달러·MBS 50억달러)씩 테이퍼링을 실시하기로 결정하며 돈줄 조이기에 나선 상태다.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계속된다는 가정 하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기반과 유연성을 확보하고자 테이퍼링을 확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미국은 제로(0) 수준의 기준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의사록에도 "월 150억달러 이상의 자산매입 축소가 타당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위원회는 특히 인플레이션 압력을 고려해 기준금리 목표 범위를 조정하기에 더 나은 입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테이퍼링 시작이 곧 금리인상 신호가 아니라고 선을 그은 것과 온도 차가 있는 발언이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사진=EPA/연합뉴스]

이처럼 연준 내에서 조기 금리인상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배경은 미국의 물가 및 고용지표에서 찾을 수 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미국의 10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해 동월보다 5.0% 증가했다.

이는 1990년 11월 이후 31년 만의 최대폭 상승이다. 전월 상승률(4.4%)과 비교해 봐도 인플레이션 흐름이 가팔라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도 지난해 동월보다 4.1% 올랐다. 이 또한 전월(3.6%)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이런 상황 속 고용지표는 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연준은 통화정책 변경의 전제 조건으로 고용 안정과 실업 감소를 강조해왔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11월 14~20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9만9000건으로 집계됐다. 직전 주보다 7만1000건 급감한 수준, 1969년 11월 둘째 주 이후 최저치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0만건 초반대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고용시장이 감염병 대유행 이전의 상황으로 회귀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소비자들이 지출을 늘리고 실업수당 청구가 떨어지는 등 미국 경제가 회복에 속도를 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류 대란으로 공급 차질 등의 문제가 커지면서, 인플레이션 등 경제 우려를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의사록에서) 연준 관리들이 인플레이션이 완화되는 데 얼마만큼의 시간이 걸리고, 경제를 진정시키기 위해 얼마나 빨리 금리를 인상해야 하는지 큰 의구심을 나타낸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의 통화정책 향배를 주시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제로금리 시대의 종료를 공식화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