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2-01 17:38 (수)
미국 따라 동맹국도 간다..."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보이콧 검토"
미국 따라 동맹국도 간다..."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보이콧 검토"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11.2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주요 동맹국에 동참 요청"...일본ㆍ영국ㆍ캐나다ㆍ호주 등 검토 나서
글로벌타임스 "중국과 서양 국가들의 긴장관계로 확대" 비판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미국이 내년 2월 예정된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동맹관계인 나라들 역시 이에 동참할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햐야시 요시마 일본 외무상은 전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 시점에서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 발표되지 않았다"며 "일본은 적절한 시기에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야시 외무상은 "일본 정부의 입장은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올림픽에 선수단을 파견해 정식으로 참가는 하지만, 올림픽을 계기로 주최국에 정부·외교 관계자나 정치권 인사 등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앞서 지난 1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해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 미국 정부가 글로벌 스포츠 행사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시사한 바 있다.

하야시 외무상의 발언을 두고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면 일본도 이에 동참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교도통신은 "일본과 중국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영토 분쟁과 인권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다"면서 "일본 자민당의 일부 정치인들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외교적 보이콧을 요청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그리고 미국과의 각각 관계를 고려할 때 일본이 미국과 함께 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일본뿐만이 아니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영국과 캐나다, 호주 등 미국의 정보동맹체인 '파이브아이즈' 국가들도 같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파이브아이즈는 미국,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등 5개국으로 이뤄진 기밀정보공유 동맹체로, 지난 1946년 미국과 영국이 소련등 공산권과의 냉전에 대응하기 위해 맺은 협정에서 비롯됐다.

미국 경제 전문매체 포브스는 미국 정부가 이미 주요 동맹국들에게 같은 행동에 나설 것을 설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가브리엘리우스 란드스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무장관도 미국과 유럽연합(EU) 회원국 사이에 "어느 정도 동조화가 필요하다"며 "어떤 외교관이 (베이징) 올림픽에 가고 싶어하겠냐"며 말했다.

이와 같이 미국을 중심으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국제적 거부감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은 미국의 행동을 비판하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파이브아이즈가 베이징 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에 나서면 어리석은 쇼가 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는 중국 공산당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꼽히는 후시진 편집장이 출연했다.

후시진 편집장은 "파이브아이즈가 스포츠를 정치적인 이유로 사용하고 동맹의 편협함을 드러내는 등 유감스러운 행동을 하고 있다"며 "중국과 미국 사이의 긴장이 중국과 서양 국가들의 긴장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만약 미국이 강대국 간의 이견을 올림픽에 가져오고 싶다면 그대로 두라"면서 "여기에 중국이 불편함을 느낄 이유는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