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2-01-27 17:38 (목)
"전적으로 제 부족함"...정용진, 잇단 논란에 사과
"전적으로 제 부족함"...정용진, 잇단 논란에 사과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2.01.1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이 낳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3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라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전날 이마트 노동조합이 낸 성명서를 전한 한 매체의 보도 사진을 게재했다.

당시 한국노총 소속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성명을 통해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라며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이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 미치는 것도 고래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인'이며 '핵인싸'이고자 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면 될 것"이라며 "그간 사업가로서의 걸어온 발자취를 돌아봐야 한다. PK마켓, 전문점, 삐에로쇼핑, 부츠 등 모두 철수했거나 철수하고 있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끝으로 "더 이상 사원들의 희생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도 '오너 리스크'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음을 우리 노조와 사원들은 걱정한다"라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말부터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공산당이 싫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려 화제가 됐다.

이후 '멸공' 해시태그를 단 글을 올리며 자신의 생각을 거리낌 없이 표현했으나, 논란이 소비자를 넘어 정치권으로 확산하고 그룹의 주가도 하락하자 관련 발언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